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책은 지역서점에서"…동해시, 지역서점 살리기 나서

송고시간2017-09-12 09:50

지역서점에서 책 구매하는 심규언(왼쪽) 동해시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지역서점에서 책 구매하는 심규언(왼쪽) 동해시장[연합뉴스 자료사진]

(동해=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강원 동해시가 도서정가제 시행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는 지역 서점을 돕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동해시청 전 직원이 '동해 BOOK 북(積) 1,2,3 릴레이 운동'을 벌이기로 했다.

직원 1명이 지역 서점에서 3권의 책을 구매해 3명에게 선물하는 방식이다.

3권 중 2권은 평소 고마운 직장동료나 지인에게 감사의 메시지를 담아 직접 전달한다.

나머지 1권은 책을 받을 지역 중·고생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기록한 후 시립도서관에 전달하면 일정 기간 도서관에서 수합 후 학교별로 배분해 학생들에게 전달되는 선순환 방식의 릴레이 운동이다.

심규언 시장이 첫 주자로 나서 지난 6일 지역 서점을 방문해 지인과 청소년에게 전달할 3권의 도서를 직접 구매해 전달했다.

국민독서문화진흥회 김을호 회장도 7일 '학부모 지식 서평단 양성과정' 강연을 위해 동해시를 방문해 지역 서점에서 3권의 도서를 구매하며 동참했다.

시립도서관은 올해 도서관에 비치할 도서 구매비 1억원 전액을 지역 서점의 공개경쟁 입찰을 통해 구매, 어려운 지역 서점 살리기에 적극적으로 앞장서고 있다.

동해시립도서관 관계자는 "그동안 대형·인터넷서점 등의 할인 공세로 가격 경쟁력에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서점에서 책을 구매함으로써 지역서점 살리기에 적극적으로 동참함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yoo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