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동행정 개선 시민제안 접수"…고용부 '현장노동청' 운영

송고시간2017-09-12 11:00

오늘부터 28일까지 서울 등 주요 도시 9곳서 설치·운영

임금체불·비정규직 문제·근로시간 단축 등 정책제언 받아

"노동행정 개선 시민제안 접수"…고용부 '현장노동청' 운영 - 1

(서울=연합뉴스) 김범수 기자 = 고용노동부는 12일부터 28일까지 서울과 인천, 부산 등 전국 9개 주요 도시에 노동행정 개선에 관한 시민 의견을 접수하는 '현장노동청'을 설치해 운영한다.

시민들은 현장노동청에서 근로감독행정, 임금체불, 근로시간 단축, 비정규직 문제, 부당노동행위 근절 등에 관한 정책 제안을 할 수 있다. 운영 시간은 주말을 포함해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시민 정책 제안은 47개 고용노동청·지청 고객지원실이나 고용노동부 홈페이지(www.moel.go.kr)의 '현장노동청 온라인 창구'를 통해서도 접수할 수 있다.

<현장노동청 설치 장소>

현장노동청 설치 장소 현장노동청 설치장소
서울 서울역 광장 대전 대전역 광장
중부 인천종합터미널 광장 경기 수원역환승센터
부산 부산역 광장 울산 롯데백화점 광장
대구 동대구역(정문, 동문) 강원 남춘천역 광장
광주 광주종합터미널 광장

고용부는 접수된 제안과 민원을 검토해 결과를 제안자와 민원인에게 통보하고, 제안 내용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10월 중 '현장노동청 성과보고 대회'를 연다. 최우수 제안자에게는 100만 원 상당의 상품권을 지급한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이날 서울역광장에서 열린 현장노동청 개청식에서 "노동행정 관행·제도 개선은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이뤄져야 한다"면서 "앞으로 국민, 노동자, 기업의 목소리를 지속해서 귀담아듣겠다"고 말했다.

bum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