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엔 안보리, 로힝야 사태 논의차 13일 긴급회의

송고시간2017-09-12 08:45

유엔 안보리 회의
유엔 안보리 회의

유엔 안보리의 11일 새 대북제재 결의안 채택 장면 자료사진 [AP=연합뉴스]

(유엔본부 AFP=연합뉴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오는 13일(현지시간) 긴급회의를 열어 로힝야족 '인종청소' 문제를 논의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미얀마 정부군과 이슬람계 소수 민족인 로힝야족의 유혈 충돌을 둘러싼 국제사회의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영국과 스웨덴의 요청에 따라 소집된다.

매슈 라이크로프트 주유엔 영국대사는 기자들과 만나 이 회의와 관련, "미얀마 라카인 주(州)에서 탈출하려는 많은 로힝야족의 상황이 계속 악화하는 데 대해 유엔 회원국들이 심각한 우려를 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신호"라고 말했다.

라카인 주에서는 지난달 25일 미얀마 정부를 겨냥한 로힝야족 반군의 매복 공격이 벌어진 이후 정부군의 대대적인 유혈 탄압이 진행 중이다.

이로 인해 라카인 주 로힝야족 전체 인구(110만여 명)의 3분의 1에 가까운 31만3천여 명이 국경을 넘어 이웃 방글라데시로 대피한 것으로 유엔난민기구(UNHCR)는 추산하고 있다.

유엔 안보리는 유혈 사태가 불거진 지난달 말 비공개 회의를 열었으나 공식 성명을 채택하지는 못했다.

라이크로프트 대사는 13일 회의에서는 "공개적인 성과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희망했다.

국제사회는 미얀마 정부는 물론 이번 사태의 책임을 회피하고 있는 노벨평화상 수상자 아웅산 수치를 향해 강도 높은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자이드 라드 알 후세인 유엔인권최고대표(UNOHCHR)는 이날 제36차 유엔인권이사회(UNHRC) 총회에서 미얀마를 가리켜 "로힝야족에 조직적인 공격을 가하고 있다"면서 "인종청소가 진행 중인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다른 노벨평화상 수상자들은 수치 여사를 압박하고 나섰다.

달라이 라마, 말랄라 유사프자이,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데즈먼드 투투 명예 대주교 등은 최근 수치 여사에게 군부와 거리를 두고 폭력 사태에 대해 제 목소리를 낼 것을 요구했다.

불타는 로힝야족 마을
불타는 로힝야족 마을

[AP=연합뉴스]

강을 건너 방글라데시 향하는 로힝야족 난민들
강을 건너 방글라데시 향하는 로힝야족 난민들

[AP=연합뉴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