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집트 시나이반도서 경찰관 18명 피습 사망…IS "우리가 했다"

(카이로=연합뉴스) 한상용 특파원 = 이집트 동북부 시나이반도에서 11일(현지시간) 경찰 차량 행렬이 무장괴한의 기습 공격을 받는 과정에서 경찰관 18명이 사망했다.

AP와 dpa 통신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이날 시나이반도 북부 도시 엘아리시로부터 서쪽으로 약 30km 떨어진 도로에서 경찰 차량 행렬이 한 무리의 폭탄·총기 공격을 받았다.

이 공격으로 지금까지 경찰 간부 2명을 포함해 18명이 사망하고 7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최근 몇 달간 IS가 이집트에서 배후를 자처한 테러 공격 가운데 인명피해가 가장 큰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차량 행렬이 지나갈 때 도로에 매설된 폭탄이 터진 뒤 무장 괴한이 차량에 불을 지르고 기관총을 난사했다고 전했다.

IS 이집트지부는 이 사건 직후 연계 매체 아마크 통신을 통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이집트에서는 2013년 무함마드 무르시 전 이집트 대통령이 군부의 쿠데타로 축출된 후 시나이반도와 카이로 등지에서 군인과 경찰을 겨냥한 폭탄 공격이 지속해서 발생했다.

최근 몇 달 사이에는 이집트 소수 종파인 콥트 기독교도들을 폭탄으로 공격하는 사건도 벌어졌다. 시나이반도 북부에서 주로 활동하는 IS 이집트지부는 이러한 사건 대부분을 자신들이 저질렀다고 주장해 왔다.

이집트 폭탄 공격 현장에 배치된 경찰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집트 폭탄 공격 현장에 배치된 경찰 [AP=연합뉴스 자료사진]

gogo21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22: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