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성원 "공공기관 46%, 지역인재 채용기준 미달"

송고시간2017-09-12 05:11

"한국원자력연구원 등 18곳, 아예 지역인재 안 뽑아"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절반에 가까운 공공기관이 법률에서 권고하는 지역인재 채용 기준(35%)을 맞추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이 국무조정실과 교육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 319개 전체 공공기관 가운데 지역인재 채용률이 35%에 미달한 곳은 총 149곳(46.4%)으로 조사됐다.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육성지원에 관한 법률'은 공공기관과 상시근로자 수가 300명 이상인 기업(대기업)은 신규 채용인원의 일정 비율 이상을 지역인재로 채용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 비율이 35% 이상이면 국가나 지방자치단체가 해당 기관을 지원할 수 있게 돼 있어 업계에서는 권고 기준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에 지역인재를 단 한 명도 채용하지 않은 공공기관은 한국원자력연구원을 비롯해 총 18곳에 달했다.

예금보험공사(12.9%), 중소기업은행(18.1%), 한국수출입은행(21.2%), 한국마사회(21.4%), 한국예탁결제원(28.1%) 등 지역인재를 뽑기는 했지만, 채용률이 30%에 못 미치는 공공기관은 19곳으로 집계됐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지역인재 채용을 확대하겠다고 연일 큰 목소리를 내고 있다"면서 "그러나 이들을 많이 채용하는 공공기관에 대한 인센티브 부여 등 차별화된 제도 시행이 없는 상태에서는 공염불에 그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