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총리 "미국이 먼저 전술핵 배치 제안할 가능성 없어"

"文대통령, 오늘이라도 여야 지도자 만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해"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11일 미국이 우리 정부를 상대로 전술핵 배치를 제안할 가능성은 없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미국 NBC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전술핵 배치를 검토하고 있다면서도 (전술핵 배치)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보도를 곁들였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한·미 양국은 비핵화 원칙을 고수하고 있고, 6월 한·미 공동성명에서도 재확인됐다"며 "이 국면은 대화를 거론하기에 적절한 시기가 아니라고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청와대와 여야 지도부의 안보 대화와 관련해서는 "야당 지도자 가운데 한 분이 거절했다"며 "정무수석이 다시 제안했을 텐데 제발 수용해서 대화가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안보 대화를 거절한 야당 지도자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다.

이 총리는 또 '야당 대표를 방문해 안보 정책을 설명하고 협조를 구한 적이 있느냐'는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의 질의에 "그런 노력이 부족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도 (노력을) 한 적이 없지 않나'라고 묻자 "저라도 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본회의 전에 주례 회동이 있어서 대통령을 뵈었다"며 "대통령께서 오늘이라도 여야 지도자들을 만날 수 있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주셨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또 "협치의 틀을 만들기 위해 여야정 협의체를 제안했는데 정당 간 합의가 되지 않아 구성이 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개헌과 관련해서는 "원칙적으로 찬성하고, 시대 변화를 담아내는 개헌이 필요하다고 본다"며 "우리의 오래된 정치 문화도 있고, 대통령제가 가진 제도적인 취약점도 있다"고 밝혔다.

전술핵 (PG)
전술핵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답변하는 이낙연 국무총리
답변하는 이낙연 국무총리(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11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jeong@yna.co.kr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9: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