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군위군수 주민소환 무산…추진 과정에 2억8천여만원 지출

군위군청 [군위군청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군위군청 [군위군청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군위=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경북 군위군 통합이전 대구공항 유치반대추진위원회가 김영만 군수 주민소환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세금 2억8천800여만원이 들어간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11일 군위군선거관리위원회와 군위군에 따르면 김영만 군수 소환을 위해 대구공항 유치반대추진위가 제출한 주민소환투표 청구 주민 서명 등을 심사하는데 이 같은 비용이 들었다.

군위군선관위는 지난 5월 군위군에 '1차 주민소환투표 관리경비'로 해당 금액을 내달라고 요청했고 군위군은 절차에 따라 입금했다.

군위선관위가 주민소환투표 청구를 11일 각하하기로 함에 따라 군수 소환 추진에 따른 추가 비용 지출은 없어졌다.

군위군선관위는 청구 각하 이유로 투표에 필요한 주민 서명 정족수가 미달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주민소환투표 청구가 각하되지 않고 소환이 추진되면 군위군은 1차 관리경비와 비슷한 액수의 2차 경비를 다시 부담해야 했다.

공항유치반대추진위원회는 지난 4월 김 군수가 주민 의견을 듣지 않고 일방적으로 공항유치를 추진했다며 주민소환을 위한 절차를 밟기 시작했다.

이어 6월 말 주민(지난해 12월 기준 2만2천75명)의 15%(3천312명)보다 711명 많은 4천23명이 서명한 서명부를 선관위에 냈다.

그러나 주민소환투표 청구인 서명부 이의 신청 기간에 1천150명이 이의를 제기해 유효 서명수가 모자라는 상황이 됐다.

이에 반대추진위는 지난달 14일 선관위가 보정 대상으로 분류한 818명 가운데 776명 서명을 보정해 선관위에 제출했다.

선관위는 반대추진위가 보정해 제출한 서명부를 다시 검토했고 각하하기로 했다.

주민 A씨(55·군위읍)는 "군위가 인구가 많이 없어 그나마 주민소환투표 관리경비라도 적게 들었다"며 "공항유치를 놓고 대립한 주민이 이제 합의점을 찾고 군위군 발전에 힘을 모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군위군수 임기는 1년 이상 남지 않아 추가 주민소환 추진은 관련법에 따라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leek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8: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