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교회, 종교 단속에 지하로 더 숨어들어"

가정교회, 소규모로 분화해 당국 탄압 피해
중국의 한 기독교 신도
중국의 한 기독교 신도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 정부가 종교 단속에 박차를 가하면서 중국 내 교회들이 소규모로 분화하는 등 통제를 피하고자 안간힘을 쓰고 있다.

1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2000년대 들어 중국 내 개신교가 빠르게 성장하면서 개신교 신자는 9천300만 명 이상, 최대 1억1천500만 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이 가운데 중국 정부가 허가한 공인 교회에 다니는 신도 수는 3천만 명에도 못 미친다. 나머지는 집 안 거실이나 공장 건물 등을 예배당으로 사용하는 '가정교회'에 속해 있다.

중국 정부는 이를 사실상 묵인해왔지만, 종교 활동에 대한 통제를 대폭 강화한 '종교사무조례'가 내년 2월부터 시행될 예정이어서 중국 기독교도들의 우려가 큰 상황이다.

조례에 따르면 불법적인 종교 행사를 위해 장소를 제공한 사람은 2만 위안(약 340만원)∼20만 위안(약 3천400만원)의 벌금형에 처한다.

불법적인 종교 활동을 주최한 사람은 더욱 무거운 처벌을 받아, 단속에 걸릴 경우 최소 10만 위안(약 1천700만원), 최대 30만 위안(약 5천100만원)의 벌금을 내야 한다.

당국의 허가를 받지 못한 종교 집단은 기부금을 받을 수 없다. 온라인으로 종교와 관련된 정보를 제공하거나, 신앙 교육을 할 수도 없다.

2012년 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집권 이후 중국 정부의 종교 탄압은 갈수록 심해지는 추세라고 중국 내 종교인들은 전했다.

미국 내 종교단체 '차이나 에이드'(China Aid)에 따르면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중국 내 교회 수만 곳이 당국의 탄압을 받았다. 2015년 체포된 가정교회 지도자는 500명 이상이며, 지난해에는 600명을 넘어섰다.

성찬식을 하는 중국 기독교 신도
성찬식을 하는 중국 기독교 신도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

시진핑 정부는 특히 해외 선교단체와 관련된 대규모 신도 모임을 가혹하게 탄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정부의 단속을 피하고자 하는 중국 내 가정교회들은 갈수록 소규모로 분화하는 추세이다.

'중국의 예루살렘'으로 불릴 정도로 개신교도 수가 많은 원저우(溫州)에서는 지난해까지는 50명 규모의 가정교회를 찾는 것이 어렵지 않았으나, 이제는 신도 수가 20명을 넘지 않는 분위기이다.

신도 수가 150명을 넘는 위챗(微信·중국판 카카오톡)의 종교 모임도 모두 30∼40명의 소그룹으로 쪼개졌다.

다만 가정교회를 전면적으로 탄압할 경우 발생할 사회적 혼란을 우려해 당국의 단속이 일정 수준을 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중국의 가정교회에 다니는 한 신도는 "일률적인 규제를 적용하기에는 너무나 많은 가정교회가 있으며, 대부분의 가정교회는 사회의 불안보다는 사회의 안정에 기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8: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