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비 그치면 가을의 정취 물씬"…미세먼지도 '잠잠'

기상청 중기예보…"일부 제외 전국적 비 소식 없어"
미세먼지와 안개 가득한 휴일 아침
미세먼지와 안개 가득한 휴일 아침(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0일 오전 서울 시내 일대에 미세먼지가 가득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17.9.10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전국에 내린 비가 그치면 본격적인 가을로 접어들 전망이다.

11일 기상청의 중기예보에 따르면 서울, 인천, 부산, 광주 등 전국 22개 주요 도시는 향후 열흘간 대체로 맑을 것으로 보인다.

기압골의 영향으로 16일 제주, 17일 영남과 제주에 비가 오고, 18일 강원 영동에 각각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되지만,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쾌청한 날씨가 이어지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전국이 고기압의 영향권에 들어 당분간 비 소식은 없을 것"이라며 "현재의 저기압이 돌아나가면 북쪽에서 찬 공기가 우리나라를 덮어 전체적으로 하강 기류가 지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전국적으로 선선한 가을 날씨가 유지되겠지만, 낮에는 햇볕이 다소 강해져 일교차가 클 것이라고 이 관계자는 부연했다.

실제로 12∼21일 아침 최저기온은 16.0∼17.9도, 낮 최고기온은 26.0∼28.0도로 예보됐다.

17개 지방자치단체별 최근 미세먼지 농도 추이
17개 지방자치단체별 최근 미세먼지 농도 추이[한국환경공단 제공=연합뉴스]

지난 주말 기승을 부린 미세먼지도 잠잠해질 전망이다.

이달 8∼10일 수도권과 충남, 전북 일부 지역에서는 한때 미세먼지 PM2.5 농도가 100㎍/㎥(마이크로그램·100만 분의 1m)에 육박하는 등 급격히 치솟았다. 이는 통상 10월 중순 이후 나타나는 현상으로, 시기상 한 달 가까이 이른 수준이다.

한국환경공단에 따르면 지난 9일 서울시 동작구의 PM2.5 농도는 최대 93㎍/㎥까지 치솟았고, 같은 날 경기 평택시 비전동도 최대 105㎍/㎥를 기록했다.

PM2.5의 경우 미세먼지 농도 등급은 농도(㎍/㎥)별로 '좋음'(0∼15), '보통'(16∼50), '나쁨'(51∼100), '매우 나쁨'(101 이상)의 4단계로 구분한다.

공단 관계자는 "지난 주말은 오염물질이 유입된 데다 대기가 정체했기 때문에 공기 중 미세먼지가 많았던 것"이라며 "이런 현상은 종종 나타나는 것으로, 이례적이지는 않다"고 설명했다.

그는 "당분간 미세먼지는 잠잠했다가 원래대로 10월 중순에나 기승을 부릴 것"이라며 "북서 계절풍으로 외부 유입이 많아지고, 겨울을 앞두고 서서히 난방을 시작하면서 미세먼지가 늘게 된다"고 부연했다.

s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7: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