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역대 최대 규모 공관장 70명 올 하반기 교체…인적쇄신"

현정부 임기내 외부인사 공관장 30%까지 확대…외교부 혁신안
"역대 최대 규모 공관장 70명 올 하반기 교체…인적쇄신" - 1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외교부는 11일 조직 개방성을 높이기 위해 현 정부 임기내 외부인사의 재외공관장 보임 비율을 최대 30%까지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외교부 혁신 제1차 이행방안'을 소개하며 이같은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공관장 등 개방 확대를 위해 현정부 임기 내 역량과 전문성을 갖춘 외부 인사의 공관장 보임 비율을 30%까지 확대하는 것이 목표"라며 "올해 말까지 인사 영입 및 검증을 위한 제도적 기반 강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외교부 산하기관 임원 직위에 내부 승진 또는 관련 분야 전문성 등을 갖춘 외부인사 영입 추진을 통해 기관별 역량을 제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외교부 전체 163개 공관의 30%면 약 50명 규모로, 현재는 외부이사가 공관장을 맡고 있는 비율이 전체의 10%가 조금 넘는 상황으로 전해졌다. 과거에는 비중이 클 때도 20% 초반 수준이었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전했다.

외교부는 이와 별도로 외시 발탁인사 확대 차원에서 입부 경로(외시 여부)나 연공서열(기수)과는 무관하게 해당 분야에서 능력과 전문성을 인정받은 비(非)외시 출신 인재에 대한 발탁 인사를 올해 하반기부터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외교부의 이 같은 방안은 그동안 문제로 지적되온 조직내 순혈주의·폐쇄주의 극복을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향후 외부 인사 선발 과정에서의 공정성 확보나 효과적인 검증 방안 마련 등이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는 아울러 올해 하반기 진행될 인사에서 역대 최대 규모인 70명 내외(전체 공관의 43%) 공관장을 교체할 계획이다. 그동안 일반적인 공관장 정기 인사는 25∼30명 규모로 이뤄져 왔다.

이 당국자는 "큰 규모로 인적쇄신을 단행한다는 취지"라며 "(기존과 같이) 정년이나 공관장 임기가 끝났거나 하는 외에도 다른 (교체) 요소들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또 올해 하반기 인사부터 특정 부서 직원의 인사부서 간부 보임 및 인사부서 간부의 특정 부서·공관 발령 관행을 타파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특정 부서'에 대해서는 "주로 북미, 북핵 관련 부서를 의미한다"고 전했다.

외교부는 이와 함께 공관장 자격심사 기준을 강화하고, 이를 엄격 적용해 부적격자의 공관장 보임을 원천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공관장 임기 중이라도 금품수수, 성비위, 갑질행위 등 중대 흠결 발견시 무관용 원칙에 따라 조기 소환하고, 향후 공관장 재임 기회를 박탈하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실시할 방침이다.

이는 외교부가 지난 7월 도입한 성비위에 대한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금품수수나 갑질행위 등으로 확대한 것이다.

외교부는 7월11일 '외교부 혁신TF'를 구성하고 수시 회의 및 토론회 개최, 대국민 설문조사 진행 등 외교역량 혁신·강화 방안 마련에 주력해왔다. 최종 방안은 오는 9월 말 발표될 예정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최종방안에 포함될 내용 중 인사분야 혁신 방안의 우선 시행을 강경화 장관에 건의했고, 장관이 이를 수용해 인사분야 이행 방안을 우선 시행키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