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시, 나고야소송지원회 명예시민증 수여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광주시는 근로정신대 문제를 처음으로 알리고 피해자들을 지원해 온 일본 나고야 미쓰비시 조선여자근로정신대 소송을 지원하는 모임(나고야 소송지원회)의 다카하시 마코토 공동대표와 고이데 유타카 사무국장에게 명예시민증을 주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명예시민증은 14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2017세계인권도시포럼 개회식에서 수여한다.

다카하시 마코토 씨와 고이데 유타카 씨는 1986년부터 조선여자근로정신대 문제에 관심을 갖고 당시 잘 알려지지 않았던 근로정신대 문제를 일본사회에 알리는 활동을 시작했다.

1998년 11월에는 나고야 소송지원회를 결성해 1999년 3월 일본정부와 미쓰비시중공업을 상대로 나고야지방재판소에 손해배상청구소송 제기, 재판이 진행되는 10여 년간 피해 할머니의 소송비와 체류비를 지원하는 등 피해 할머니를 명예회복과 피해구제를 위해 노력했다.

특히, 2007년부터 현재까지 매주 금요일 나고야에서 미쓰비시 본사가 있는 도쿄까지 이동해 미쓰비시의 진심어린 사죄와 자발적 배상 촉구하는 시위를 '금요행동'을 387회째 지속하고 있다.

윤장현 광주시장은 "국경을 뛰어넘어 근로정신대 할머니들의 명예회복을 위한 나고야 소송지원회의 활동은 불의를 바로잡고 어려운 이웃을 외면하지 않았던 광주정신과도 일치한다"며 "근로정신대 할머니의 존엄회복을 위해 광주시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nicep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6: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