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낙연 "김이수 부결, 3권분립 살아있어…文정부 협치 아쉬워"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이슬기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11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국회에서 부결된 것을 두고 "삼권분립이 살아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국민의당 황주홍 의원이 '한국은 삼권분립 국가가 아닌 제왕적 대통령 1인제 국가'라고 언급을 하자 "조금 전에 삼권분립을 체험하지 않았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대통령이 지명한 헌법재판소장 후보자가 인준을 못 받았다"며 "삼권분립이 살아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황 의원이 '정세균 국회의장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협치에 낙제점을 줬다'고 말하자, "저도 협치가 아쉽다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그는 '낙제점, 0점이라고 생각하느냐'고 재차 묻자 "표현은 어떻든 문재인 정부의 가장 아쉬운 점 가운데 하나가 협치"라고 거듭 밝혔다.

다만 이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는 "대단히 겸손한 지도자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제가 생각한 것보다 더 많이 준비돼 있다. 일반적인 대통령보다 준비가 잘 돼 있다"고 설명했다.

답변하는 이낙연 국무총리
답변하는 이낙연 국무총리(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11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jeong@yna.co.kr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6: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