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민센터 위 행복주택' 복합개발 1차 사업지 연말 결정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국토교통부는 노후 공공청사를 재건축하면서 행복주택을 공급하는 복합개발 사업의 1차 사업지를 연말께 확정해 발표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국토부는 낡은 주민센터나 경찰서 등 공공청사의 복합개발을 통해 2022년까지 행복주택 1만호를 준공하고, 여유가 있으면 1만호를 추가로 사업 승인까지 추진한다는 목표를 설정한 바 있다.

현재 전국에 준공 후 30년 이상 지난 노후 공공건축물은 4만8천동 가량 있다.

국토부는 12~15일 지방자치단체와 지방공사를 상대로 노후 청사 복합개발 사업 설명회를 열 예정이다.

설명회에서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 사업 구조와 사업 재원 조달 방안, 국내외 우수사례 등을 안내할 계획이다.

1차 사업지의 구체적 규모는 정해지지 않았으며, 선정 과정에서 목표한 1만호가 채워지지 못할 경우 내년에 2차 사업지를 지정하게 된다.

이와 별도로 국토부와 기획재정부는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 개념을 정립하고 지자체 등에 설명하기 위해 우체국, 주민센터, 구청, 보건소 등 유형별로 10~15곳의 공공건축물을 선도 사업지로 선정할 예정이다.

선도 사업은 입지가 좋고 유명한 공공건물 위주로 선정함으로써 노후 공공건물 복합사업을 홍보하고 사업 모델을 지자체 등에 보여주기 위한 목적으로 추진된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6: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