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허리케인 '어마'에 현대·기아차 미국 공장도 가동중단

"간접 영향권…안전사고 예방 차원"


"간접 영향권…안전사고 예방 차원"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미국에 상륙한 허리케인 '어마'의 여파로 현대·기아차의 현지 공장도 멈춰 섰다.

현대·기아차는 11일 "미국 현지 공장이 허리케인 어마의 간접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한다"며 "따라서 안전사고 예방 차원에서 공장 가동을 일시 중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대자동차 앨라배마 공장의 경우 우리 시각으로 12일 오전 4시 45분부터 14일 오전 4시 45분까지 만 이틀간 작업이 중단된다. 미국 현지시각으로는 11일 오후 2시 45분부터 13일 오후 2시 45분까지다.

기아차 조지아 공장도 우리 시각으로 11일 오후 7시 45분부터 12일 오후 7시 45분까지 만 하루 일손을 놓는다. 미국 현지시각 기준으로는 11일 오전 6시 45분부터 12일 오전 6시 45분까지에 해당한다.

허리케인 '어마', 미 국립 해양대기국(NOAA) 위성 사진 [AFP = 연합뉴스 자료사진]
허리케인 '어마', 미 국립 해양대기국(NOAA) 위성 사진 [AFP = 연합뉴스 자료사진]


shk99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6: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