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성진 "무상증여 받은 주식 사과…백지신탁 하겠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김은경 기자 =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11일 포항공대 창업보역센터장으로 일할 당시 지원 대상 기업의 주식을 무상으로 증여받은 데 대해 "사과한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자신의 인사청문회에서 주식 무상 취득에 대해 지적받자 "당시는 학교도, 대표도, 나도 (문제가 될지) 인지하지 못했으나 청문회를 준비하면서 잘못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사과하면서 문제가 된 주식을 "(증여자에게) 돌려주거나 백지신탁하겠다"고 말했다.

곽대훈 자유한국당 의원에 따르면 박 후보자는 2012년부터 포스텍 창업보육센터장으로 재직할 당시 보육기업으로 입주한 A기업으로부터 두 차례에 걸쳐 2천400주를 증여 및 무상증자 받았다.

박 후보자는 2012년 4월 A기업 대표로부터 1천200주를 증여받은 후 2014년 7월 1천200주를 추가로 무상증자 받았고, 2015년 4월에는 유상증자에 참여해 주당 8천원씩, 5천주를 4천만원에 매입했다.

유상증자 받을 때의 주가를 기준으로 하면 1천920만원 상당(2천400주)의 주식을 무상으로 취득한 것이다.

미소 짓는 박성진 후보자
미소 짓는 박성진 후보자(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잠시 미소를 짓고 있다. 2017.9.11
jeong@yna.co.kr

sungjinpark@yna.co.kr

kamj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