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군산조선소 재가동 지혜 모으자"…범시민대책위 가동

(군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전북 군산시가 지난 7월부터 멈춰선 군산조선소의 재가동을 위해 범시민 대책위원회를 11일 출범시켰다.

문동신 시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대책위는 지역 정계, 학계, 산업계, 시민단체 인사 등 총 17명으로 구성했다.

대책위는 첫 회의에서 조선소 가동중단에 따른 조선산업 현황, 전망, 대응방안 등을 공유하고 재가동을 위한 활동을 지속해서 펼치기로 했다.

조선소 조기 재가동을 위한 방안 연구, 협의·자문, 대내외 활동 등도 맡고 가동 때까지 조선업 유지 및 협력업체·근로자 지원을 위한 실질적인 대책 등도 다룬다.

문동신 시장은 "조선소 가동중단과 산업단지에 입주한 대기업의 실적악화로 시 경제가 매우 어려운 시기에 있다"며 "범시민대책위원회를 중심으로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지혜를 모으자"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건조물량 부족과 조선업 침체 등을 이유로 지난 7월 1일부터 세계 최대의 130만t급 도크과 1천650t급 골리앗 크레인 등을 갖춘 군산조선소 가동을 중단했다.

이로 인해 협력업체 50여 곳이 문을 닫고 근로자 5천명 가량이 실직했다.

군산조선소 재가동 범시민대책위 회의
군산조선소 재가동 범시민대책위 회의[군산시 제공=연합뉴스]

k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6: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