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상조 "이재웅·안철수 질책 수용…공직자로서 자중하겠다"

"시장경쟁질서 확립·경제사회적 약자 권익 보호라는 본연의 임무에 정진"
간담회 인사말하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간담회 인사말하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세종=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1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공정위 대회의실에서 열린 경제민주화 관련 단체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leesh@yna.co.kr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11일 다음 창업자 이재웅 씨의 '오만' 발언과 관련해 "정확하고 용기 있는 비판을 해주신데 감사드리며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경제민주화 관련 시민단체와의 간담회 모두 발언에서 "겸허하게 질책을 수용하고 공직자로서 더욱 자중하겠다"라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비판에 대해서도 "매서운 질책의 말씀을 겸허하게 수용하고 계속 귀한 조언의 말씀을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이 씨는 지난 9일 페이스북에 '네이버 이해진 전 의장이 미래 비전을 제시하지 못했다'는 김 위원장의 언론 인터뷰에 대해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 씨는 "정부 도움 하나도 없이 한국과 일본 최고의 인터넷 기업을 일으킨 사업가를 이렇게 평가하는 것은 오만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라고 썼다가 논란이 커지자 '오만'이라는 단어를 '부적절'로 수정했다.

안 대표도 이날 "정치가 기업과 기업가를 머슴으로 보는 오만함과 민낯이 그대로 드러났다"라며 김 위원장을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시장 경쟁질서를 확립하고 경제 사회적 약자의 권익 보호라는 본연의 임무에 더욱 정진하도록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계기로 공정위의 대기업집단 지정 제도, ICT(정보통신기술) 산업의 미래를 위해서 사회 전체가 심사숙고하면서 생산적인 결론을 내리는 기회가 생길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roc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5: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