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올해 수능 응시생 3만4천177명…1천500명 줄어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올해 부산지역 수능 응시생이 지난해 대비 1천500여 명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교육청은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응시원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3만4천177명으로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3만5천724명보다 4.33%인 1천547명이 줄어든 것이다.

지원자 중 졸업예정자는 2만6천568명으로 지난해보다 1천266명(4.55%), 졸업생은 6천923명으로 190명(2.67%), 검정고시생은 686명으로 91명(11.71%)이 각각 감소했다.

긴장감 흐르는 수능시험장
긴장감 흐르는 수능시험장(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2016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2일 부산 동래구 중앙여고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2015.11.12 [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선택유형별 지원 경향은 지난해와 비슷하다.

수학 가형과 과학탐구 지원자가 많았다. 이는 대학 구조조정의 영향을 받아 취업이 안 되는 인문사회계열 학과를 줄이고 이공계 학과 정원을 늘린 결과로 풀이된다.

다만 올해는 과학탐구의 경우 소폭(1.0%) 증가한 반면 수학 가형은 오히려 1.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이공계 선호 경향이 다소 주춤하고 있고 수학 가형과 과학탐구는 여전히 수험생들이 부담스러워하는 기피 과목이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탐구영역별 지원자 수를 보면 사회탐구는 사회문화 1만547명(62.8%), 생활과 윤리 9천655명(57.5%), 한국지리 6천61명(36.1%), 세계지리 1천838명(10.9%) 순으로 나타났다.

과학탐구는 생명과학Ⅰ 1만203명(62.9%), 지구과학Ⅰ 8천842명(54.5%), 화학Ⅰ 8천505명(52.4%), 물리Ⅰ 3천939명(24.3%) 순으로 집계됐다.

제2외국어는 3천725명으로 지난해 3천596명보다 129명이 늘어 최근 5년 동안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부산교육청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서 수능시험 지원자를 확정하면 이달 중순부터 시험장 배치, 수험번호 부여 등 수능 업무에 본격 들어갈 예정이다.

ljm70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5: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