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조류연구센터 "김 채묘 적정시기 작년보다 3∼5일 늦어져"

(목포=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남해안 김 종자 붙이기(채묘) 시기가 지난해보다 3∼5일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

국립수산과학원 해조류연구센터는 11일 수온 변화 등을 분석해 김, 미역 등의 안정적인 채묘, 바다내기(가이식) 시기를 예보했다.

김 양식 모습
김 양식 모습[강진군 제공=연합뉴스]

센터는 2012∼2016년, 올해 수온 자료를 분석한 결과 김 채묘는 지난해보다 3∼5일 늦어지고 미역 바다 내기는 지난해와 비슷할 것으로 예상했다.

김 채묘가 가능한 수온(22도 이하)으로 떨어지는 시기는 진도는 오는 14일, 완도·군산은 각각 10월 4일과 5일, 부산·고흥은 각각 10월 8일과 9일로 예보했다.

김 분망(分網·채묘 후 말려 있는 김 양식 망을 분리하는 작업), 미역 바다 내기가 가능한 수온(20도 이하)으로 떨어지는 시기는 진도 10월 12일, 군산·완도·고흥은 10월 16∼18일, 부산은 10월 23일로 예보했다.

이른 생산을 위해 적정 수온 이전에 종자 붙이기나 바다 내기 작업이 이뤄지기도 하지만 적정 수온이 1주일 이상 지속한 후에 하는 것이 좋다.

지난 8월까지 일조시간은 지역별로 평년(1981∼2010년) 대비 105∼123%로 증가했지만, 강수량은 평년대비 43∼72% 수준에 그쳐 황백화 등 생장부진 현상도 우려된다고 센터는 전했다.

황백화 현상은 용존 무기질소 부족으로 김 색깔이 누렇게 변하고 생장이 부진해지는 것을 말한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5: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