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의기억재단, 여가부에 "일본정부 위로금 수령자 등 공개하라"

화해치유재단 감사결과 정보공개 청구
'정의기억재단' 설립총회 기자회견
'정의기억재단' 설립총회 기자회견[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재단'(이하 재단)은 11일 여성가족부에 화해·치유재단 감사결과에 대한 정보공개 청구를 제출했다고 이날 밝혔다.

재단은 "정현백 여가부 장관이 지난 7월 27일 '화해치유재단 점검반을 출범해 실태를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는데 여가부는 점검 담당 부서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고 있어 점검이 이뤄지는 것인지 의문"이라며 청구 이유를 설명했다.

재단은 화해·치유재단 설립 경위, 일본 정부 위로금 10억엔의 화해·치유재단 출연 경위, 일본 정부 위로금 수령자 명단 등 3가지 내용의 공개를 청구했다.

화해·치유재단은 2015년 12월 위안부 문제에 대한 한일 정부간 합의의 결과물로서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해 지난해 7월 설립됐다. 한국 정부가 재단을 설립하고 일본 정부가 자금을 대는 형태다.

정의기억재단은 2015 한일 합의에 반대하는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등 시민단체들이 지난해 6월 설립했다.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5: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