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도, 1천378억 증액 추경안 편성…총 7조5천887억원

일자리 창출·민생복지 정부지원사업 변동분 반영


일자리 창출·민생복지 정부지원사업 변동분 반영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올해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으로 7조5천887억원을 편성했다고 11일 밝혔다.

경남도청
경남도청[연합뉴스 자료 사진]

일반회계는 7조430억원, 특별회계는 5천457억원이다.

제1회 추경예산보다 일반회계는 940억9천만원, 특별회계는 437억4천만원이 각각 증액돼 모두 1천378억원(1.8%)이 늘어났다.

이번 추경예산안은 도가 직접 발굴한 일자리 사업 등에 66억원의 도비를 편성해 1천873명의 일자리를 창출한다.

구직자와 기업을 종합적으로 연계해 일자리 미스매치를 줄이는 일자리종합센터 구축과 직업상담사를 채용한다. 도내 유망 중소벤처 및 기술기업 200개를 선정해 채용장려금과 컨설팅을 지원한다.

도내 상권 빈 점포를 활용한 청년 상인 창업을 지원하고 IT·관광 전문분야 소지자를 대상으로 비즈니스 어학교육을 시행해 취업을 지원하는 '전문직종 해외취업 지원사업'도 벌인다.

고용우수기업을 선정해 고용보조금과 고용환경개선비를 지원하는 '고용우수기업 인증제 사업', 만60세 이상 노인으로 전문강사를 구성해 노인학대 예방과 노인 인권인식을 개선하는 '어르신 인권지킴이단 운영사업'에도 예산을 편성했다.

정부의 일자리 추경과 관련해 442억원을 이번 예산안에 반영해 일자리 6천756개를 창출한다.

보육교직원 인건비 지원 22억원,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 확대 47억원, 산림재해일자리 사업 29억원, 조선업희망센터 운영 32억원 등이다.

이밖에 저소득에 대한 의료급여 436억원, 긴급복지 9억원, 천연가스차량 구입비 보조 등 친환경사업에 94억원, 국가 암관리 지원 28억원, 공립요양병원 기능 보강 99억원, 긴급가축방역 3억원 등 민생복지와 친환경 등에 대한 정부지원사업 변동분도 이번 예산편성에 반영했다.

도 관계자는 "이번 추경예산안은 정부 추경 변동분을 반영하고 도민 최고 관심사항인 일자리 창출과 일자리 여건 개선에 초점을 맞춰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추경예산안은 12일부터 열리는 제347회 도의회 임시회에서 심의 의결된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4: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