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대-현대중, 4차 산업혁명 대응 인력양성 프로그램 가동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대학교와 현대중공업은 오는 28일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Digital Transformation) 인력양성 생태계 조성 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인재양성 프로그램을 가동한다고 밝혔다.

DT는 4차 산업혁명보다 구체적인 개념으로 기업이 디지털과 물리적인 요소를 통합해 비즈니스 모델을 변화시키고 산업에 새로운 방향을 정립하는 전략이다.

독일에서 시작돼 우리 정부도 추진 중인 '인더스트리4.0'(4차 산업혁명 대응)과 궤를 같이한다.

울산대 융합 프로그래밍 수업
울산대 융합 프로그래밍 수업[울산대 제공=연합뉴스]

울산대는 인재양성 프로그램에서 빅데이터, 사물 인터넷(IoT), 클라우드 컴퓨팅, 인공지능(AI), 플랫폼 등의 DT 핵심 기술과 전사적 자원관리(ERP)․ 생산 시스템 관리(MES), 공급망 관리(SCM) 등의 IT 기술을 중점 교육한다.

인더스트리4.0 핵심 내용을 중심으로 교육하기 때문에 배출되는 인력은 조선 분야뿐만 아니라 자동차, 석유화학 등 전 산업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대학 측은 기대한다.

강사진도 현대중공업의 전문 인력은 물론, 주요 IT 기업의 전문 엔지니어로 구성한다.

인문과 사회 등 모든 전공 학생도 교육에 참여할 수 있다.

울산대는 우선 이번 겨울방학 때부터 매 학기 50명 규모의 인력양성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후 6개월간 장기 인턴십을 거쳐 우수 인재는 현대중공업 취업까지 연계할 계획이다.

울산대 4차 산업 강의
울산대 4차 산업 강의[울산대 제공=연합뉴스]

조홍래 울산대 산학협력부총장은 11일 "제조업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인더스트리4.0 정책에 부합하는 국내 최초의 인력양성 전략"이라며 "취업까지 연계하는 시도인 만큼 책임감을 느끼고 교육에 매진해 산업도시 울산의 취업 생태계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4: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