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의 오타니' 강백호, 신인 드래프트서 전체 1순위로 kt행(종합)

제구 좋은 우완 양창섭 '삼성 유니폼'…8개 구단 1R서 투수 지명
대표팀 간판타자 강백호, 쿠바전 3안타 3타점 폭발
대표팀 간판타자 강백호, 쿠바전 3안타 3타점 폭발(서울=연합뉴스) 강백호가 7일(현지시간) 캐나다 선더베이에서 열린 제28회 세계청소년야구 선수권대회 쿠바와 슈퍼라운드 1차전에 4번 지명타자로 나서 5타수 3안타 3타점 3득점을 터트렸다.
한국은 17-7로 8회 콜드게임 승리를 거뒀다. 2017.9.8 [대한야구협회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이대호 기자 = 서울고 투수 겸 포수 강백호(18)가 2018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kt wiz에 지명됐다.

지난해 성적의 역순에 따라 전체 1순위 지명권을 행사한 kt는 11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드래프트에서 가장 먼저 강백호의 이름을 불렀다.

강백호는 이날 캐나다 선더베이에서 끝난 제28회 세계청소년(18세 이하) 야구선수권대회에 참가하느라 드래프트 현장엔 오지 못했다.

그는 미국에 0-8로 완패해 준우승에 머문 결승에서도 홀로 2루타 2방을 치며 한국 대표팀의 공격을 이끌었다.

화끈한 방망이와 강한 어깨를 겸비해 포수이자 투수로 뛴 강백호는 지난달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에서 서울고를 우승으로 이끌고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투·타 모두 능한 그는 일본프로야구의 오타니 쇼헤이(닛폰햄 파이터스)와 비교되기도 한다.

kt에 이어 두 번째로 지명권을 받은 삼성 라이온즈는 코너워크가 돋보이는 덕수고 우완 투수 양창섭(19)을 선택했다.

양창섭은 서울권 신인 연고 1차 지명에서 부름을 받지 못했으나 1차 지명 선수를 제외한 전체 964명의 선수를 대상으로 한 신인 드래프트에선 1라운드에서 상위 지명받을 것으로 예상된 선수다.

올해 고교대회에서 7승 2패, 평균자책점 1.44를 올린 그는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미국과의 결승에서 2이닝 무실점 역투를 펼쳤다.

드래프트는 지난해 성적의 역순으로 kt-삼성-롯데 자이언츠-한화 이글스-SK 와이번스-KIA 타이거즈-LG트윈스-넥센 히어로즈-NC 다이노스-두산 베어스가 1∼10라운드까지 차례대로 지명권을 행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총 100명의 고교·대학 졸업 예정 선수가 프로팀의 지명을 받아 데뷔를 꿈꾸게 됐다.

롯데는 1라운드에서 올해 고교대회에서 7승을 올린 이승헌(마산용마고·투수)을, 한화는 분당 야탑고 왼손 투수 이승관을 호명했다.

청원고 우완 투수 조성훈은 SK, 세광고 좌완 김유신은 KIA의 품에 각각 안겼다.

LG는 장충고 우완 투수 성동현을 찍었고, 넥센은 타임을 요청한 뒤 세광고 출신으로 미국프로야구 시애틀 매리너스 마이너리그에서 뛰다가 국내로 돌아온 우완 투수 김선기(상무)를 불렀다.

지난해 한국시리즈에서 격돌해 드래프트에서 가장 뒷순위로 밀린 NC와 두산은 각각 김형준(세광고·포수), 박신지(경기고·투수)를 지명했다.

1차 연고 지명 때와 마찬가지로 8개 구단이 1라운드 지명에서 투수를 선택했다.

2018 KBO 신인 드래프트에 온 연고 1차 지명 3총사
2018 KBO 신인 드래프트에 온 연고 1차 지명 3총사(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11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8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이미 각 구단 연고 1차 지명을 받은 마산고 김시훈(NC), 동성고 한준수(KIA), 북일고 성시헌(한화)이 대기석에 앉아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7.9.11
kane@yna.co.kr

이에 앞서 10개 구단은 지난 6월 연고 학교 출신 선수를 대상으로 신인 1차 지명을 마무리했다.

투수 '최대어'로 꼽히는 안우진(휘문고)이 넥센의 부름을 받았다.

안우진을 필두로 곽빈(배명고·두산), 김시훈(마산고·NC), 김영준(선린인터넷고·LG), 김정우(동산고·SK), 성시헌(북일고·한화), 최채흥(상원고-한양대·삼성), 김민(유신고·kt) 등 투수 8명이 각 구단에 1차 지명됐다.

KIA는 포수인 한준수(동성고)를, 롯데는 내야수 한동희(경남고)를 각각 택했다.

한국야구위원회는 이날 연고 1차 지명 선수들이 신인 드래프트에 앞서 야구팬들에게 인사하고 각오를 다지는 자리를 마련했다.

cany9900@yna.co.kr,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5: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