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작은 거인' 한수진, 전체 1순위로 GS칼텍스행(종합)

최고 세터 이원정은 2순위로 도로공사…광주체고 김주향은 3순위 현대건설
드래프트 참가한 40명 중 16명만 지명
'축하합니다'
'축하합니다'(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1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2017-2018 한국배구연맹(KOVO)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GS칼렉스에 1라운드 1순위로 지명된 한수진이 차상현 감독에게 꽃다발을 받고 있다. 2017.9.11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수원전산여고의 '작인 거인' 한수진(18)이 프로배구 여자부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GS칼텍스 유니폼을 입는다.

한수진은 11일 서울시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2017-2018 한국배구연맹(KOVO)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GS칼텍스의 지명을 받았다.

한수진은 165㎝로 키가 작지만, 중학교 시절부터 '배구 천재'로 불렸다.

뛰어난 탄력으로 레프트로 활약하며 강한 스파이크를 꽂아 넣었다. 프로에서 리베로로 활용할 수 있을 정도로 수비도 뛰어나다.

많은 전문가가 "배구를 알고 하는 선수"라고 평가했다.

한수진은 2017 춘계대회 최우수선수로 뽑히기도 했다.

지난 시즌 5위 GS칼텍스는 35%의 확률 추첨에서 50%의 지난 시즌 최하위 한국도로공사에 앞서 1순위 지명권을 얻은 행운을 잡았다. 이어 주저하지 않고 한수진을 호명했다.

전체 2순위 지명권을 얻은 도로공사는 선명여고 세터 이원정(17)을 선택했다.

이원정은 올해 열린 국제배구연맹 18세 이하(U-18) 세계선수권대회 주장으로 뛰었다.

안정적인 경기 운영 능력이 돋보이는 이원정은 세터로는 큰 키(177㎝)를 지녀 블로킹에도 능하다.

지난 시즌 4위 현대건설은 전체 3순위로 광주체고 김주향(18)을 뽑았다. 김주향은 라이트와 레프트, 센터를 모두 소화할 수 있는 다재다능한 선수다.

4순위 지명권을 보유한 KGC인삼공사는 청소년대표팀 출신 레프트 우수민(대전 용산고)을 선택했다.

흥국생명은 수원전산여고 센터 김채연, IBK기업은행은 같은 학교의 라이트·센터 김현지를 뽑았다.

수원전산여고는 1라운드에서 3명이나 지명되는 영예를 누렸다.

레프트 박민지도 GS칼텍스 수련 선수로 뽑혀 여고부를 휩쓴 '수원전산여고 4인방'이 모두 프로행에 성공했다.

2라운드에서는 4개 구단(GS칼텍스, 도로공사, 인삼공사, 흥국생명)이 지명을 포기한 가운데 현대건설이 포항여고 세터 김다인, 기업은행이 중앙여고 세터 이솔아를 지명했다.

3라운드에서는 선명여고 레프트 백채림(도로공사)만이 호명받았고, 4라운드에서도 3명만이 선택을 받았다.

수련 선수로 뽑힌 선수는 4명이었다.

총 40명 중 16명이 여자프로구단의 지명을 받았다.

신인선수의 연봉은 1라운드가 4천만∼5천만원, 2라운드는 3천만∼4천만원, 3라운드 2천400만∼3천만원이다.

4라운드 이하 지명선수는 2천400만원, 구단 정원(14∼18명)에 제한받지 않는 수련선수는 연봉 1천500만원을 받는다.

구단은 1라운드 계약 연봉의 200%, 2라운드는 150%, 3라운드는 100&에 해당하는 학교 지원금을 선발한 선수의 등록 학교로 지급한다.

◇ 2017-2018 KOVO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 결과

GS칼텍스 한국
도로공사
현대건설 KGC
인삼공사
흥국생명 IBK
기업은행
1R 한수진
(수원
전산여고)
이원정
(선명여고)
김주향
(광주체고)
우수민
(대전
용산고)
김채연
(수원
전산여고)
김현지
(수원
전산여고)
2R - - 김다인
(포항여고)
- - 이솔아
(중앙여고)
3R - 백채림
(선명여고)
- - - -
4R 김화원
(일신여상)
이영주
(중앙여고)
한주은
(근영여고)
수련
선수
박민지
(수원
전산여고)
김지민
(대구여고)
정경은
(광주체고)
이한솔
(목포여상)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