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무차별 폭행 감추려 비비크림 발라' 강릉 10대 3명 영장(종합)

영상 찍어 단체카톡방 공유…촬영·유포자 '늑장 수사' 도마에

(강릉=연합뉴스) 이재현 박영서 기자 = 강원 강릉에서 또래를 집단 폭행한 여고생 등 10대 6명 중 주범 3명에게 경찰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강릉 폭행 가해자들이 주고받은 채팅 [연합뉴스 자료 사진]
강릉 폭행 가해자들이 주고받은 채팅 [연합뉴스 자료 사진]

강릉경찰서는 집단 폭행에 적극적으로 가담한 A(17)양 등 3명에게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감금과 공동상해 혐의를 적용,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들의 구속영장 실질심사는 12일 오후 3시께 춘천지법 강릉지원에서 열린다.

나머지 3명은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방침이다.

또래 집단 폭행 이후 가해 청소년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주고받은 죄의식 없는 대화와 조롱, 폭행 동영상이 알려지면서 국민적 분노가 식지 않았다.

경찰은 이 같은 사안의 중대성 등을 참작해 기존 불구속 수사 방침을 바꿔 구속수사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A양 등 6명은 지난 7월 17일 오전 1시께 강릉 경포 해변에서 B(17)양을 주먹과 발로 무차별 폭행했다.

폭행은 경포 해변에서 끝나지 않고 오전 5시께 가해자 중 한 명의 자취방에서도 이뤄졌다.

B양은 5∼7시간에 걸친 폭행으로 얼굴과 입술이 퉁퉁 붙는 등 만신창이가 된 상태였다.

밤새 가해자들의 폭행에 시달린 B양은 이튿날인 18일에도 양양 남애 해수욕장까지 끌려갔다가 갑자기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지기도 했다.

이에 대해 피해자 측은 "남애 해수욕장에 데려간 것도 더 때리기 위한 것이었고, 퉁퉁 부은 얼굴 티가 나게 않게 하려고 비비크림까지 발라줬다"며 "폭행당한 동생이 수일 전에 또 쓰러졌고 매번 불안감에 떨고 있다"고 주장했다.

A양 등이 평소 어울려 지내던 B양을 무차별 폭행한 이유는 B양이 자신들의 사생활을 이야기하는 등 평소 쌓인 감정 때문으로 알려졌다.

특히 A양 등은 B양을 자취방에 앉혀 놓고 심한 욕설을 퍼부으며 수차례 주먹으로 때리고 발로 차는 영상을 찍어 단체카톡방에 공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일부 가해자는 이 과정에서 친구 등에게 영상통화를 걸어 B양 폭행 장면을 중계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 가족이 경찰에 제공한 동영상에는 가해자 중 한 명이 피해자를 상대로 욕설과 함께 "앞으로 어떻게 할 거냐", "(동영상을) 5분 찍을 거니까 잘못했던 거 다 말해" 등 대답을 강요하며 머뭇거리는 피해자를 때리는 모습이 담겼다.

주변에 있는 다른 가해자들도 피해자가 겁에 질려 머뭇거리자 숫자를 세며 "빨리 대답하라"고 윽박질렀다.

영상 속 피해자는 모자이크 처리돼 흐린 모습이었지만 이미 장시간 폭행이 이뤄진 듯 얼굴이 벌겋게 부어오르고, 머리가 헝클어진 모습이었다.

경찰은 "무차별 집단 폭행에 그치지 않고 폭행 장면을 동영상으로 찍어 카톡방에 올리는 등 범행을 반성하지 않고 있다"며 "사회적 경종 차원에서 폭행에 적극적 가담자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앞서 피해자 가족에 의해 공개된 폭행 영상 이외에 또 다른 폭행 영상이 있는지를 조사 중이다.

그러나 사건 발생 두 달이 지나도록 폭행 영상 존재조차 몰랐던 경찰로서는 부실 수사라는 비난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이뿐만 아니라 경찰은 가해자 6명 중 구속영장이 신청된 주범 중 1명을 두 달여 만인 지난 5일에야 임의 동행해 조사하는 등 늑장·뒷북 수사라는 지적이다.

j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7: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