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속가능한 관광과 보존' 세계유산등재 10주년 포럼 개막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의 세계유산 등재 10주년을 기념하는 글로벌 포럼이 11일 롯데시티호텔 제주에서 개막했다.

글로벌 포럼은 14일까지 나흘간 '지속가능한 관광과 보존을 위한 협력'이란 주제로 진행된다.

김종진 문화재청장은 축사를 통해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유산을 비롯해 다양한 자연유산을 보호하는 것이 당연하지만, 지역주민들에게 관광산업과 연관된 개발 역시 중요하다"며 "보존과 관광의 조화를 이루며 우리 후손들에게 아름다운 자연유산을 잘 물려주기 위한 방안이 무엇인지, 이번 포럼에서 적절하고 실효성 있는 방안이 제시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모든 자연유산의 가장 큰 위협요소라 할 수 있는 지구 온난화에 대한 해결방안을 시급히 도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성태 제주도 행정부지사는 "최근 유네스코와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서 논의되고 있는 복합지정 지역의 통합관리방안, 세계유산 등재의 새로운 경향 등에 대해 공유하고 토론함으로써, 세계유산이라는 인류 공통의 협력매개체를 통해 다음 세대의 번영을 약속하는 데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참석자들의 특출한 능력과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훌륭한 결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메칠드 뢰슬러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장은 축하 영상 메시지를 통해 "세계유산과 생물권보전지역, 세계지질공원, 람사르습지 등 국제보호지역으로 복합 지정된 제주는 개발과 보호관리를 적절하게 진행돼야 한다는 무거운 책무를 가지고 있다"며 "늘어나는 관광객 등 여러 가지 도전에 직면한 제주의 효과적 관리·보전을 위해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가 도움을 드릴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글로벌 포럼은 국제다중보호지역(MIDAS) 관리를 위한 방법론 도출 등 총 12개의 세션으로 구성됐다.

첫날에는 '세계유산 글로벌 포럼 개막세션'을 비롯해 '문화경관의 세계유산 등재 사례와 방안', '제주 세계유산과 지속 가능한 청소년 교육' 등 5개 세션이 열린다.

둘째 날에는 '고기후 연구에서의 제주 화산섬의 가치', '국제다중보호지역의 조화로운 관리를 위한 사례와 실행방안' 등 5개 세션이 진행된다. 셋째 날에는 '자연치유로서의 제주의 잠재력', '연안지역과 수중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발굴' 등 2개 세션이 이어진다.

13∼14일에는 포럼 참가자를 위한 세계자연유산 팸투어도 진행된다.

포럼 개막식에 앞서 영국 북아일랜드 자이언츠 코즈웨이 세계유산관리단과의 자매결연식이 열렸으며, 오후 7시부터는 8개 자매결연지역과의 국제네트워크를 강화하는 자매결연의 밤 행사도 열린다.

부대행사로 칠머리당영등굿 시연, 전통혼례식, 제주목 관아 수문장 교대의식 재현, 붓글씨 체험 등 다양한 체험행사가 마련된다. 세계자연유산 홍보부스도 운영된다.

세계유산 글로벌 포럼
세계유산 글로벌 포럼(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11일 오후 제주시 롯데시티호텔에서 열린 '세계유산 등재 10주년 기념 글로벌포럼 개회식'에서 메칠드 뢰슬러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장의 축하 메시지 영상이 상영되고 있다. jihopark@yna.co.kr


b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3: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