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IMF 총재 "韓 성장률 3.0% 전망…소득주도성장 신중해야"(종합)

"韓 재정여력 충분…육아·노인문제 등 사회안전망 강화해야"
발언하는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 총재
발언하는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 총재(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11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11일 "IMF는 한국경제 성장률을 올해 3.0%, 내년 3.0%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경제가 탄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동안 IMF가 전망한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은 2.7%였다.

라가르드 총재는 "한국경제는 굉장히 회복력이 강하고 다양한 무역협정을 맺고 있다"며 "국민의 강인함을 봤을 때 한국경제가 계속 견고한 모습을 보일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경제는 재정적 여력도 충분하다"며 재정을 활용해 중장기적 과제에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육아, 노인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사회안전망을 강화해야 한다"며 "이는 성장에 도움을 주고 사회 생산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라가르드 총재는 한국경제가 해결해야 할 과제로는 노동인구 감소와 생산성 둔화를 꼽았다.

또 북한 등 지정학적 리스크(위험)와 관련해선 "한반도 내 갈등이 (경제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고 긴장감이 고조될 때 하방 위험이 강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방한기간 DMZ(비무장지대)를 방문한 사실도 소개했다.

라가르드 IMF총재 기자회견
라가르드 IMF총재 기자회견(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11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9.11 mon@yna.co.kr

라가르드 총재는 한국이 외환위기를 극복한 과정을 평가해달라는 질문에는 "한국이 굉장히 잘한 부분은 구조개혁"이라며 "지난 20년 동안 구조개혁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고 여성과 젊은 청년들이 일자리를 가질 수 있도록 노동시장 접근성을 높였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 정책에 "일부 조치가 긍정적일 수 있다"며 "예를 들어 최저임금을 올리면 사람들이 더 많이 소비함으로써 내수를 진작하고 경제성장에서 균형을 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그러나 본인이 프랑스 재무장관으로 있던 경험을 말하며 소득주도성장 정책에서 "균형과 신중을 기해야할 부분이 있다"고 조언했다.

그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은 수요를 창출하는 정책인데 그렇게 하려면 공급도 같이 맞춰져야 한다"며 "이런 조치들은 경제성장 속도에 맞춰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너무 빠르게 움직이면 많은 사람이 낙오될 수 있다"며 특히 저숙련 노동자들 낙오를 조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지난 7∼8일 한국은행과 기획재정부, IMF, 미국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PIIE)가 공동으로 개최한 '아시아의 지속성장 전망과 과제' 국제콘퍼런스에 참석했고 11일 오전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만났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5: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