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비엔날레 큐레이터 협업으로 전시 차별성 높인다

예술총감독 없이 대표이사가 총괄 큐레이터 겸임
'상상된 경계들' 주제로 광주 역사성·장소성 주목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2018 광주비엔날레가 다수의 큐레이터제를 도입해 광주의 역사성과 공간성에 주목하는 전시로 차별성을 높인다.

이전의 단일감독 체제 대신에 광주비엔날레의 23년 역량을 응집해 다수 큐레이터와의 협업으로 개최지 광주를 새롭게 조명한다.

또 동시에 동시대 인류의 과거와 현재를 반성하고 미래 대응책을 모색하는 다층적인 전시로 풀어낼 계획이다.

재단법인 광주비엔날레는 11일 대표이사가 총괄 큐레이터를 겸임하는 다수 큐레이터제와 광주라는 장소 특정성에 주목하는 제12회 광주비엔날레 기본 구상안을 발표했다.

재단의 대표이사가 총괄 큐레이터를 맡은 배경은 대표이사의 공백이 6개월간 이어지면서 예술총감독 선정이 늦어져 전시 진행의 효율성과 일정 추진에 박차를 가하려는 취지다.

대신 큐레이터를 다수 참여시켜 기획 과정과 현장 중심 협업으로 개최지의 장소성과 역사성에 주목하고 다채로운 아이디어와 담론을 시각예술 매체로 구현할 계획이다.

차기 행사 기본구상안 설명하는 김선정 광주비엔날레 대표이사.
차기 행사 기본구상안 설명하는 김선정 광주비엔날레 대표이사.

이를 구체화하고자 광주비엔날레 창설 배경이자 세계 민주·인권·평화의 정신이 함축된 광주의 역사적인 공공장소를 발굴해 전시 공간으로 활용한다.

국내 현대미술의 발신지로 23년 동안 764만명의 관람객과 1천414명의 작가가 참여한 광주비엔날레 전시관의 상징성을 최대한 살린다는 구상이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광주시립미술관 등과 지역 역사적 장소들을 전시 공간으로 연결해 도시문화와 관광의 연계에도 도움이 되도록 할 계획이다.

또 광주비엔날레재단은 2차례의 예술소위원회 논의 과정 등을 거쳐 주제어로 '상상된 경계들'(Imagined Borders)을 이사회에 상정해 의결했다.

이 주제어는 베네딕트 앤더슨(Benedict Anderson)의 민족주의에 대한 저서인 '상상의 공동체'에서 차용한 개념이다.

'상상된 경계들'은 세계화 이후 민족적·지정학적 경계가 재편되고 있는 동시대 현상을 다룬다.

지정학적 경계를 넘어 정치·경제·심리·감정·세대의 경계 사이와 안팎 등을 다각적인 시각에서 조망할 계획이다.

지난 7일 열린 제156차 이사회에서 이같은 내용의 제12회 광주비엔날레 기본구상과 함께 광주비엔날레 이사 선임안을 의결했다.

김영나 서울대 명예교수·바르토메우 마리 국립현대미술관장·이화익 한국화랑협회 회장 등이 신임 이사로 선임됐다.

기존 14명이던 이사는 1명의 사퇴로 모두 16명이 됐다.

광주비엔날레재단은 전시 연계 교육 프로그램으로 월례회, 스쿨 프로그램, 시민 대상 프로그램 등을 기획하고 선보일 계획이다.

김선정 광주비엔날레 대표이사는 "다수의 큐레이터제를 도입한 것은 그동안 축적된 광주비엔날레재단의 기획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역사회에 문화적 자산을 남기려는 목적도 있다"며 "비엔날레 문화에 새로운 에너지를 불어넣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제12회 광주비엔날레는 2018년 9월 7일부터 11월 11일까지 광주비엔날레 전시관 등에서 열린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4: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