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베 "대북 억제 위해 美와 방어체계·방위력 증강 구체적 행동"

탄도미사일방어와 미일 공동훈련 한층 강화할 듯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미국과 함께 방어체계와 능력 향상을 꾀하기 위해 구체적 행동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11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방위성에서 열린 자위대 간부회의에 참석해 훈시를 통해 "북한이 도발 행위를 반복하는 가운데 그 위협을 억제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일본 자위대의 탄도미사일 방어(BMD)와 미군 항공모함·전략폭격기와의 공동훈련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을 고려한 발언이라고 통신은 분석했다.

아베 총리는 방위력정비 지침인 '방위계획대강' 재검토와 차기 중기 방위력정비계획에 대해 "미래에 갖춰야 할 방위력 체제를 잘 생각해 지금 시대에도 타당성이 있는지 어떤지 끊임없는 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남수단 유엔 평화유지활동(PKO)으로 파견된 자위대의 활동을 보고한 '일보'(日報) 은폐 문제와 관련해선 "국민에게 큰 불신을 불러일으킨 결과가 됐다"며 "최고 지휘관으로서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진정으로 국민을 위한 자위대라는 이념을 가슴에 새겨 국민이 맡겨준 책임에 부응해 나 자신이 선두에서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에 이어 훈시한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 방위상은 정부가 도입을 결정한 지상배치형 요격시스템 '이지스 어쇼어'에 대해 "가장 빠른 속도로 도입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아베 일본 총리
아베 일본 총리[EPA=연합뉴스 자료사진]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2: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