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용수 감독, 일본 J리그 FC도쿄 차기 사령탑 물망

도쿄, 국내외 우승 경험 감독 물색…10월까지 결정
최용수 전 FC서울 감독 [연합뉴스 자료 사진]
최용수 전 FC서울 감독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최용수(44) 전 FC서울 감독이 일본프로축구 J리그 FC도쿄 차기 사령탑 후보군에 올랐다.

일본의 스포츠 매체 스포츠호치는 11일 "FC도쿄가 다음 시즌 감독 후보군으로 FC서울 사령탑을 지낸 최용수 감독에 대해 본격적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도쿄 구단은 국내외를 포함해 우승 경험이 있는 감독들을 중심으로 물색하고 있다"면서 "최용수 감독은 서울을 지휘할 때 한국 K리그를 제패(2012년)하고 2013년에는 아시아 최우수 감독으로 선정됐다"고 소개했다.

최 감독 외에 독일 분데스리가 바이에른 뮌헨을 지휘했던 펠릭스 마가트 감독도 후보군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의 국가대표 수비수 장현수가 뛰는 FC도쿄는 올해 J리그 18개 팀 가운데 10위로 밀려 있어 변화가 필요하다.

도쿄는 성적 부진을 이유로 시노다 요시유키 전 감독을 경질하고, 안마 다카요시 코치 체제로 남은 시즌을 치른다.

다음 시즌을 지휘할 새 사령탑은 다음 달 말까지 선임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선수 시절 제프 유나이티드와 교토 퍼플상가, 주빌로 이와타 등 일본 무대에서 활약했던 최용수 감독은 지난 6월 중국 슈퍼리그 광저우 쑤닝 감독직에서 물러나 쉬고 있다.

최 감독은 내년 자카르타 아시안게임에 나설 한국 23세 이하 대표팀 감독 후보로도 거론되고 있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1: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