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중접경 소식통 "중국 당국, 북한과의 밀무역 단속 강화"

"민생용품도 단속…도로·포구막고 국제열차 검문도 엄격"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 도발과 6차 핵실험 단행 이후 중국 당국이 북중접경의 밀무역 단속을 강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접경지역 소식통들에 따르면 중국이 지난 7월 4일과 28일 두 차례 북한의 '화성-14형' 탄도미사일 발사 이후 통상구를 통한 북중 일반무역 통관을 강화한 데 이어 3일 6차 핵실험후 소규모 밀무역에 대해서도 집중 단속하고 있다.

중국 당국은 특히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 지린(吉林)성 연변조선족자치주 룽징(龍井) 등의 해관(세관)을 거쳐 온 북한 무역차량에 대한 통관 강화로, 이전에는 문제 삼지 않던 민생 차원의 생필품을 반입 금지시키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압록강과 두만강 접경과 중국 도시를 연결하며 밀무역에 활용되는 각 지방도로 입구에 모래 주머니로 바리게이트를 쌓고 돌덩이로 막아 차량 출입을 차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北신의주서 中단둥으로 향하는 무역차량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北신의주서 中단둥으로 향하는 무역차량 [AFP=연합뉴스 자료사진]지난 5일 무역차량들이 압록강대교(일명 중조우의교)를 통해 북한 신의주에서 중국 단둥으로 향하고 있다. 다리 아래 중국 순시선이 지나고 있다.

중국 당국은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도발에 따른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2371호에 따라 지난달 15일부터 북한산 석탄, 철광석, 납, 수산물 등의 수입을 전면 금지하고 랴오닝성 단둥 둥강(東港)을 포함한 접경 포구의 밀무역 단속도 강화한 바 있다.

단둥 국경수비검사소는 북한 신의주를 통해 진입하는 국제열차에서 탑승객 여권을 철저히 확인하고 소지품을 검사해 미신고 물품을 불허하는 등 엄격한 검문 절차를 시행 중이다.

한 소식통은 "소형선박과 열차 등을 이용한 밀무역에 대한 단속이 강화된데다가 이번 북한 6차 핵실험까지 터져 더욱 엄격해질 것으로 보인다"며 "중국과 북한을 오가는 무역업자에 대한 감독·통관이 어느 때보다 엄격하다"고 전했다.

북중접경 밀무역 단속 강화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북중접경 밀무역 단속 강화 [AFP=연합뉴스 자료사진]지난 5일 북중접경인 중국 랴오닝성 단둥에서 접경 경찰관들이 북한 신의주에서 단둥으로 들어온 무역차량을 점검하고 있다.
[그래픽]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최종안 내일 표결
[그래픽]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최종안 내일 표결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1: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