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북 NGO, 국가인권위 전북사무소 설치 촉구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 시민사회단체가 도민의 인권보호와 증진을 위해 국가인권위원회 전북사무소 설치를 촉구했다.

척수장애인협회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등 도내 40여개 시민사회단체는 11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북에 인권위 사무소가 없어 장애인이나 이주여성, 청소년 상담자 등이 광주광역시로 오가는 불편을 겪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인권위 전북사무소 설치 촉구하는 전북 시민단체
인권위 전북사무소 설치 촉구하는 전북 시민단체

이어 "광주, 전북, 제주, 전남 등 4개 권역을 담당하는 광주인권위의 인권침해 상담과 조사의 신속성은 낮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약자들의 접근성 확보와 인권에 대한 진정 및 교육을 위해서는 인권위 사무소 설치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인권위 지역 사무소는 부산, 광주, 대구, 대전, 강원 등에 설치됐다.

인권사무소는 인권침해·차별·성희롱 등 인권상담은 물론 긴급한 인권침해·차별행위에 대한 조속한 현장조사와 권리 구제, 인권침해 가능성이 있는 법령·제도·관행 개선 권고 등 준 사법기구 역할을 한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장애인·이주민·아동·청소년·노동·정신보건 등 다양한 분야의 인권교육과 정책활동·정보 제공·인권강사 육성 등을 병행한다.

이들은 또 관료화한 인권위의 개혁과 인권위-전북자치단체 인권부서의 협력 등도 요구했다.

ic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1: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