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드 반대 6개 시민단체 대책회의…대응방안·소송 결정

주말 쉰 미군 기반공사 재개…주민은 군경차량 통제


주말 쉰 미군 기반공사 재개…주민은 군경차량 통제

(성주=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지난 7일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4기가 추가 배치된 후 사드 반대 6개 시민단체가 11일 저녁 첫 대책회의를 연다.

사드가 지나간 자리
사드가 지나간 자리(성주=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10일 오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 사드배치 반대 집회 중 주민과 경찰과 충돌하면서 부서진 천막 등 시설물이 쌓여있다. 2017.9.10 psykims@yna.co.kr

사드철회성주초전투쟁위원회, 김천시민대책위원회, 원불교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원회 등 6개 시민단체는 이날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모처에 모여 앞으로 대응방안과 5차 국민평화행동 날짜를 결정한다.

또 사드 발사대 배치 때 발생한 부상자(70여명), 재물손괴, 인권침해 등 주민피해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 진정, 국가 상대 손해배상청구 소송 등 방침을 정한다.

평소 열린 대책회의로 봐선 자정을 넘길 가능성도 있다.

비가 내리는 소성리 마을회관에는 주민, 시민단체 회원 등 20여명이 나와 부서진 시설물을 고치거나 앉아 이야기를 나눴다.

마을회관 앞 도로에는 텐트와 테이블을 내놓고 군경차량 통행을 제한했다.

평소 마을회관 앞에 상주하던 경찰관 160여 명(2개 중대)은 마을회관에서 500여m 떨어진 소성저수지 삼거리에 경찰 버스를 세워두고 마을 상황을 살폈다.

사드 기지에서는 발사대 4기 설치공사가 한창이다.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이번 주 안에 발사대 4기를 올려놓을 '메탈 패드(metal pad, 자갈 등을 깔고 금속판을 얹는 발사대 받침대)' 공사를 마칠 예정이다.

지난 10일은 공휴일이라서 공사를 하지 않고 주한미군 10여명만 사드 기지 현장에서 발사대 위치와 지형 등을 점검했으나 11일에는 중장비를 동원해 발사대 기반공사를 진행했다.

추가 반입한 사드 발사대
추가 반입한 사드 발사대(성주=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미군이 10일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추가로 반입한 사드 발사대 보강공사를 준비하고 있다. 2017.9.10 psykims@yna.co.kr

국방부 관계자는 "이번 주 중으로 사격통제용 레이더와 발사대 6기 등 1개 포대 장비를 완비한 사드 체계가 작전운용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par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1: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