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심상정 "청소년 모의투표 법제화 필요…18세 참정권 보장해야"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정의당 심상정 전 대표는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대선에서 진행된 '청소년 모의투표'를 법제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심 전 대표는 이와 함께 만 18세에게 참정권을 보장하기 위한 활동을 계속 벌이겠다고 밝혔다.

심 전 대표는 이날 시민단체인 YMCA 전국연맹·정치개혁 공동행동 회원들과 함께 회견에 나섰다.

이들은 회견문에서 "이번 대선에서 18세 참정권 실현운동의 하나로 청소년들이 모의투표를 한 것은 상당한 의미를 가진다"라며 "민주 시민으로서 청소년의 주권을 표현할 수 있는 장이 시작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이나 독일, 스웨덴 등에서도 국가기관의 주도로 모의투표를 실시하고 있다"며 우리나라에서도 이를 법제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나아가 18세 청소년들에게 투표권을 부여하는 것이 필요하다"라며 "참정권을 가질 수 있어야 진정한 민주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청소년 모의투표 법제화에 이어 교사와 공무원의 정치적 기본권 보장,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등을 주제로 릴레이 입법청원을 벌이기로 했다.

앞서 YMCA전국연맹은 대선이 열린 5월9일 전국 30여곳에서 '청소년이 뽑는 19대 대한민국 대통령'이라는 주제로 모의투표를 했으며, 여기에는 만 19세 미만 청소년 55만1천715명이 참여했다.

심상정 "청소년 모의투표 법제화 필요…18세 참정권 보장해야" - 1
18세 참정권-청소년 모의투표 법제화 촉구 회견
18세 참정권-청소년 모의투표 법제화 촉구 회견(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11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한국YMCA전국연맹, 정치개혁 공동행동 관계자들과 함께 18세 참정권 및 청소년 모의투표 법제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hihong@yna.co.kr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0: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