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노무법인 다현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의 핵심은 인사관리"

▲ 노무법인 다현은 원활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위해 평가, 보상체계의 개선뿐 아니라 기존의 차별적 요소에 대한 점검 및 새로운 인사관리 방안 마련 등 종합적인 인사관리를 위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1일 밝혔다.

노무법인 다현의 김광태 대표노무사는 "최근에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에 관해 갑론을박이 벌어지는 이유는 합리적인 근거와 이에 적합한 평가체계 등의 제도가 뒷받침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안정적인 고용과 동시에 지속적인 노동생산성 향상을 위해서 기존에 기업이 가진 차별적 요소에 대한 점검과 새롭게 변경·시행할 제도 간 유기적인 연결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김상엽 노무사는 "원활한 전환을 위하여 비정규직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과 관련한 평가체계, 전환 이후 보상체계 등에 대한 종합적인 고려가 선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고용노동부는 "비정규직 근로자의 고용불안, 산재 위험 노출, 임금 격차의 갈등 심화, 사회 안전망의 적용을 받지 못하는 사각지대로서 악용되는 등의 문제가 있다"며 "상시·지속, 생명·안전 업무의 경우 정규직 고용을 원칙으로, 결원자에 대한 대체나 계절적인 업무 등 업무 특성상 합리적인 사유가 존재할 때만 비정규직을 제한적 허용 방향으로 진행해나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해 공공기관 일부 대기업은 정책 방향에 맞춰 갈등 없이 전체적으로 수용 가능한 합리적 인사체계를 구축을 위해 평가제도 개선, 승진체계 개선 등 종합적인 인사관리에 힘쓰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0: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