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원식 "前정부 불법·부정 포함한 언론국조면 받을 의향 있다"

"대정부질문 질의서 48시간前 보내야…한국당 참석할 권리 없다"
"한국당 주말집회하며 現정부에 막말·폭언…대선 불복 선포식"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11일 자유한국당의 이른바 '언론장악 문건'에 대한 요구와 관련, "전 정부 9년 동안 방송장악 시도, 불법·부정행위 전반에 대한 포괄적 의제를 다루는 제대로 된 국정조사라면 얼마든지 받을 의향 있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한국당이 (실무자) 의견 정도의 문건으로 방송장악 국정조사를 운운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국당이 국회 보이콧을 했다가 철회한 것에 대해 "파행이 장기화하지 않는 것은 다행이지만 국회 가출한 책임을 엄히 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민심을 내팽개친 한국당의 보이콧은 무책임한 야당의 적나라한 실체를 국민에게 보였다"고 비판했다.

이어 "한국당은 머리 숙여 사죄하며 조용히 복귀해도 모자랄 판에 뭐가 그리 당당했는지 주말 집회도 했다"면서 "내용은 더 심각했다. 집회 내내 문재인 대통령 등 현 정부에 대한 폭언과 막말을 쏟아내며 사실상 대선 불복 선포식을 했다"고 말했다.

또 "안보·민생은 뒷전이면서 방송 적폐와 한몸으로 당력을 현 정부의 몰락에만 쏟는 한국당은 민생위기 앞에 무엇을 하고자 하는 건가"라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부터 진행되는 대정부질문과 관련, "국회법에 따르면 대정부질문을 하고자 하는 각 교섭단체 대표위원은 질문 순서를 의장에 통지하게 돼 있고 48시간 전에 질의서를 정부에 보내야 한다"면서 "이런 사실관계를 모르지는 않을 테니 봐달라고 억지 부리지는 않으리라고 본다. 한국당은 참석할 권리가 없다"고 말했다.

이 밖에 그는 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 회동을 거부했다고 언급한 뒤 "국회 정상화, 국정 협조가 무슨 맛집도 아니고 하고 싶을 때, 구미 당길 때 취향따라 하느냐"고 비판했다.

우원식 "前정부 불법·부정 포함한 언론국조면 받을 의향 있다" - 1
우원식 원내대표, 최고위 발언
우원식 원내대표, 최고위 발언(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srbaek@yna.co.kr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09: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