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우택 "與 방송장악 기도는 국정문란…고발 검토"

"文정부, 한미동맹을 외세간섭으로 인식하나"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11일 "정부와 노조, 친여(親與) 시민단체가 공범자가 돼 공영방송 장악을 기도한 것은 문자 그대로 국정문란"이라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국정문란 책임자는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 강조했다.

그는 특히 "더불어민주당의 공영방송 장악 시나리오 문건이 언론에 의해 공개됐다"며 "누가, 어떤 이유로, 누구의 지시에 의해 작성했는지 명명백백하게 규명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또 공영방송 정상화를 내걸고 관제시위, 관제성명, 관제파업이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모든 것은 현 정권이 공영방송을 장악하려는 시나리오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 문제와 관련해 국회 국정조사를 통해 책임을 물을 것이며, 그 전이라도 당 법률자문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수사기관에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또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전날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은 지금 미국의 가랑이 밑을 기고 있는 것"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린 점을 언급하며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계속해서 한미동맹의 불협화음이 노출돼 온 게 실상임을 얘기한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핵무기에 아무런 실효적 대응수단도 없으면서 대화 구걸의 미련을 떨치지 못하는 이 정권이 대단히 안타깝다"며 "한미동맹을 외세의 간섭 정도로만 인식하고 있는 것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덧붙였다.

발언하는 정우택 원내대표
발언하는 정우택 원내대표(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srbaek@yna.co.kr


kbeom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09: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