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슈뢰더 "중견기업, 대기업 의존 대신 독자 사업모델 구축해야"

중견기업연합회, 전 독일 총리 초청 차세대 리더 간담회 개최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중견기업 차세대 리더들이 전후 독일 부흥의 산증인인 게르하르트 슈뢰더 독일 전 총리에게 '글로벌 히든챔피언의 길'을 물었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9일 슈뢰더 전 총리를 초청해 서울 중구 한국의 집에서 '중견기업 차세대 리더와의 정책간담회'를 개최하고 '독일 히든챔피언의 성공 비결 및 글로벌 비즈니스 확대'를 주제로 논의했다고 11일 밝혔다.

슈뢰더 전 총리는 "한국의 히든챔피언인 중견기업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주인공으로 거듭나려면 우선 대기업 의존도를 줄인 독자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확립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대응해 지배구조와 조직관리 체계를 합리적으로 개편하고, 다양한 교육을 통한 인적 역량 개발에 힘을 쏟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슈뢰더 前 총리는 기업승계가 활성화하려면 기업과 정부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기업승계에 수반되는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인내와 열정을 기르는 동시에 기업의 혁신성장을 이끌 수 있도록 차세대 교육을 강화하고, 이를 뒷받침할 환경과 정책 인프라를 구축하는 데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슈뢰더 전 총리는 본인의 정치 생명과 맞바꾼 '하르츠 개혁', '어젠다 2010' 추진을 통해 전후 '유럽의 병자'로 불리던 독일이 '유럽연합(EU) 리더'로 탈바꿈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참석자들은 '강한 독일'의 토대인 '히든챔피언'의 실질적인 성공 노하우에 주목하면서 중견기업 협력네트워크 구축, 인수합병(M&A) 정보교류 등 중견기업 혁신성장을 위한 협력 방안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

간담회에는 M&A/명문장수기업센터가 운영하는 차세대 리더 모임 '얼리 버드 CEO 포럼' 회원과 신영·태양금속공업·태웅·KG그룹·SM그룹 등 중견기업 차세대 리더 10여명, 산업통상자원부, 독일 NRW 연방주 경제개발공사, 중견련 관계자 등 23명이 참석했다.

중견련 M&A/명문장수기업센터는 올해 5월부터 7월까지 총 8회에 걸쳐 '2017년 얼리 버드 CEO 포럼'을 개최했다.

포럼 후속 작업의 일환으로 미국, 일본, 중국, 독일 등 주요 선진국과 중견기업 차세대 리더 네트워크 구축 및 협력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

다음달 30일부터 11월 1일까지는 일본 명문장수기업 벤치마킹 연수를 진행한다.

반원익 중견련 상근부회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뚫고 나아갈 실제 주역은 중견기업, 그리고 국제적인 감각과 도전 정신, 기술 경영 역량 등을 갖춘 중견기업 차세대 리더들"이라며 "윤리경영, 해외 진출, M&A 추진, 신사업 개발 등 리더로서의 성장을 뒷받침할 다양한 교육과 소통의 장을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중견련은 이달말 미국 필라델피아 펜실베니아 대학 와튼스쿨에서 개최되는 중견기업 국제 컨퍼런스에 참가해 양국 중견기업 발전 협력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슈뢰더 독일 전 총리[중견기업연합회 제공]
슈뢰더 독일 전 총리[중견기업연합회 제공]
슈뢰더 전 총리 국회 방문
슈뢰더 전 총리 국회 방문(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가 11일 오전 국회를 찾아 의장 접견실에서 정세균 국회의장에게 인사말 하고 있다. hihong@yna.co.kr


kamj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09: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