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동철 "박성진 '적폐 백화점'에 손색없는 부적격 인사"

"민주, 방송법 개정안 합의 지키고 9월 국회서 처리해야"
"문재인 정부 무능외교 또 드러나…'과거사 패싱'"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설승은 기자 =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11일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문재인 정부의 인사 기준에 따르더라도 박 후보자는 '적폐 백화점'이라고 불러도 손색이 없는 부적격 인사"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날 인사청문회가 있는 박성진 후보자에게 창조과학 신봉, 이승만·박정희 독재 옹호, 뉴라이트 역사관, 두 자녀의 이중국적 보유, 군 허위 복무 기록 (논란)뿐 아니라 분양권 다운 계약서 탈루 의혹까지 제기됐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청와대는 '생활보수'라는 어이없는 궤변으로 (박 후보자) 감싸기를 했다"며 "적폐청산을 내세워 집권한 문재인 정부가 이제 자유한국당과 손잡고 '적폐청산은 이제 이만하면 됐다'고 합의라도 한 것이냐. 그렇지 않다면 청와대 인사 추천과 검증에서 총체적 부실이 또다시 야기된 만큼 청와대 인사시스템(인사라인)을 즉각 교체해라"고 촉구했다.

그는 한국당의 국회 복귀에 대해선 "자유한국당의 정기국회 보이콧 철회로 국회가 정상 운영되게 돼 다행"이라며 "국회의원이 있을 곳과 싸울 곳은 국회"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방송법 개정안 처리 문제와 관련, "정권교체와 관계없이 공영방송의 공공성과 중립성을 확립하기 위해 작년에 국민의당과 더불어민주당, 정의당이 함께 발의한 방송법 개정안은 9월 국회에서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며 "방송법 개정안 처리를 위해 민주당은 반드시 당초 합의를 지켜야 하며, 어물쩍 넘기려고 해서는 결코 안 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북핵 공조를 우선한다는 취지 아래 과거사 문제를 당분간 현안으로 안 다룬다고 했다"며 "일본 언론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강제 징용자 문제는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에 따라 이미 해결됐다고 했고 위안부 문제도 한일 위안부 협의의 착실한 이행을 문 대통령에게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것이 사실이라면 문재인 정부의 무능 외교가 또다시 드러난 것으로, 이는 '코리아 패싱'도 모자라 '과거사 패싱'까지 하겠다고 하는 것에 다름없다"며 "외교 실수는 두고두고 국가와 국민 모두에게 막대한 손해를 끼친다. 문재인 정부는 외교에 대한 기본 전략부터 철저히 세우라"고 충고했다.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연합뉴스 자료사진]
안철수 대표, 최고위 발언
안철수 대표, 최고위 발언(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1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hihong@yna.co.kr


kong79@yna.co.kr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0: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