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시 "추석연휴 중동여행 때 낙타 접촉 안돼요"

메르스 증상 의심되면 전화상담부터
보호복을 입고 벗는 훈련
보호복을 입고 벗는 훈련 [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이번 추석 연휴가 열흘에 달해 해외 여행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자 서울시가 해외유입 감염병 단속에 나섰다.

서울시는 오는 12일 신종 감염병의 국내 유입에 대비해 자치구 등 50개 유관기관과 합동 훈련을 한다고 11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중동에서 메르스가 지속적으로 퍼져 올해 들어 201명이 감염됐고, 이 중 56명이 사망했다.

서울시는 추석 연휴 기간 중동지역을 여행한다면 낙타 접촉을 자제하고, 손 씻기 등 감염병 예방을 위한 수칙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귀국 후 2주 이내에 발열, 기침 등 증상이 있으면 병원에 가기 전에 먼저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 전화해 상담부터 받으라고 강조했다. 병원을 바로 방문하면 의료기관 내 전파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지난달 말 기준으로 메르스 의심환자 127명 중 54명(42.5%)이 전화상담 없이 바로 병원을 찾았다.

서울시는 중동지역 출신 외국인 호텔 투숙객을 위한 안내 카드를 제작하기도 했다. 올해 외국인 메르스 의심환자 75%(12명 중 9명)가 상담 없이 바로 병원을 찾았다.

시는 메카 성지순례 기간인 하지(8월 30일∼9월 4일)에 참여한 이들도 입국하고 있어 대응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합동 훈련은 메르스 의심환자를 신고하고 역학 조사, 격리 조치 과정 전반을 시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보호복을 입고 벗는 연습도 한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