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흥식 "하나금융에 철두철미…금융위에 월권 안해"(종합)

금감원장 취임…"금융소비자보호위 설치, 기업 사회적책임 공시"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최흥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은 11일 하나금융그룹에 대해 "우리 말에 참외밭에서 신발 끈을 매지 말라고 했다"며 "철두철미하게 지키겠다"고 밝혔다.

최 원장은 이날 여의도 본원에서 열린 취임식 이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경기고등학교 출신인 그는 하나금융 사장과 하나금융경영연구소장 등을 지냈다. 경기고 동문인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김승유 전 하나금융 회장과 가까운 사이다.

최 원장은 금감원장 내정을 전후해 장 실장과 어떤 얘기가 오갔느냐는 질문에 "특별한 건 없었다"고 답변했다.

금융위원회와 금감원의 관계는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는 "그 질문은 나중에 하시죠. 지금 답변할 수 있는 것과 아닌 게 있다"고 곤혹스러워했다.

질문이 거듭되자 그는 "현재의 법과 제도에서 (두 기관에) 권한이 위임된 것이 있다"며 "금융위가 가진 것과 금감원이 가진 것을 철두철미하게 지키고, 월권행위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택 두 채와 상가 등 부동산을 여러 개 소유한 데 대해선 "다주택자라고 하는데, 팩트는 팩트"라면서도 "10년 동안 거주한 (논현동) 다가구 주택의 주변 환경이 깨끗하지 않아 세를 놓고 (인근 다세대 주택으로) 이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원장은 취임식에서 '소비자 중심의 금융감독'을 강조하면서 "원장 직속 자문기구로 가칭 금융소비자보호위원회(금소위)를 설치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금소위는 금융권 전역에 대한 감독 제도를 시행할 때 소비자 보호 관점에서 제도의 적정성을 심의하는 역할이다. 위원의 절반은 시민단체 중심으로 학계·언론계 등 외부 전문가로 구성한다.

최 원장은 금소위 설치가 금융소비자보호원 분리를 사전 차단하려는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해 소임을 충실히 하겠다는 것이지, 체제나 이런 것으로 확대해석하지 말아달라"고 답했다.

최 원장은 '민원·분쟁 조기경보시스템'을 도입해 민원 유발 상품이나 불완전 판매 등을 분석하고, 그 결과를 감독·검사와 연계하기로 했다.

그는 "'금융 포용'의 확대 방안도 지속적으로 마련해 경제적 양극화 해소에 기여하겠다"고 다짐했다.

최 원장은 금융시장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강조하면서 "시장 실패를 방지하기 위해 정보 비대칭 해소에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제한적으로 제공하던 금융산업 관련 통계와 검사·제재 정보를 단계적으로 확대해 시장 규율을 확립하겠다"며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한 기업이 시장에서 인정받도록 공시 범위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저출산 대응 노력, 환경 보호, 노사 관계 등과 관련한 사항을 공시하도록 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국민이 제대로 알고 투자를 판단하도록 돕겠다는 것이다.

이어 "기업의 회계 분식 위험을 조기에 포착할 수 있도록 회계감리 시스템을 선진화하겠다"고 말했다.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취임식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취임식(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최흥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2017.9.11

최 원장은 금융회사 검사·제재와 관련해선 "불필요한 관행을 개선하되, 부당 행위는 엄중히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최 원장은 "'개미구멍으로도 둑이 무너진다'는 말처럼 구성원 개개인의 작은 일탈이 조직에는 치명적 위기가 될 수 있다"며 임직원의 덕목으로 청렴성을 가장 먼저 꼽았다.

이어 "감독 당국의 권위와 위엄은 금융회사를 윽박지르는 게 아니라 전문성에서 비롯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감독기관은 속성상 국민의 눈에 잘한 것보다 잘못한 것이 두드러지기 마련"이라며 "누가 알아주기를 원하기보다는 보이지 않는 곳에서 우리의 사명을 다 하는 무명의 영웅들이 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취임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취임(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최흥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2017.9.11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1: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