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경청-일본 해상보안청, 쓰나미 정보·매뉴얼 공유

일본 해상보안청과 협력 확대…국제 범죄도 합동수사
해양경찰청 (PG)
해양경찰청 (PG)[제작 조혜인] 합성사진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해양경찰청은 일본 해상보안청과 쓰나미(지진해일) 등 해양 자연재해 대응을 위한 정보와 매뉴얼을 공유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박경민 해경청장은 이날 오후 일본 도쿄에서 일본 해양치안 총괄기관인 해상보안청의 나카지마 사토시 청장과 만나 이같이 합의하고 해양안전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해경청은 향후 일본 해상청으로부터 해상재난 상황별 매뉴얼과 정보를 받으면 재난 상황 대비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일본은 2011년 동일본 대지진의 경험을 토대로 쓰나미 등 해양 재해와 관련해 세계 최고 수준의 대응체계를 갖춘 것으로 평가받는다.

해경청과 일본 해상청은 또 해상을 통한 마약·총기류 밀수와 밀입국 등 국제 범죄도 합동으로 수사하기로 했다.

박 청장은 한일 정례회의에 이어 '제18차 북태평양 해양치안기관장회의(NPCGF)'에도 참석해 주변국에 수색 구조 협조, 해양오염 방지, 국제 범죄 예방 등과 관련한 협력을 당부했다.

북태평양 해양치안기관장회의는 한국,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캐나다 등 6개국 해양치안기관장이 모여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협력을 논의하는 자리다. 6개국에서 100여 명이 참석한 이번 회의는 이달 15일까지 일본 도쿄에서 열린다.

박 청장은 "일본뿐 아니라 세계 각국과의 공조를 확대해 외국 해역에서 발생한 사고에도 우리 국민의 생명을 보호할 수 있는 체계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14: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