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작년 해외항공권 가격, 2011년보다 26% 하락"

대양주가 하락 폭 가장 커…인터파크투어 분석결과


대양주가 하락 폭 가장 커…인터파크투어 분석결과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지난해 해외항공권 가격이 2011년보다 평균 26%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항공권 판매 1위 여행사 인터파크투어가 2011∼2016년 해외 왕복항공권 평균가격 추이를 분석한 결과 2011년 평균 74만9천75원에서 작년 55만3천830원으로 26% 저렴해졌다고 11일 밝혔다.

"작년 해외항공권 가격, 2011년보다 26% 하락" - 1

가장 많이 하락한 지역은 호주·뉴질랜드·괌·사이판 등 대양주였다. 항공권 가격이 34% 싸졌다.

이는 대표적인 가족 여행지인 괌·사이판에 저비용항공사(LCC·Low Cost Carrier)들이 2012년부터 잇따라 취항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어 일본(32%↓)과 동남아(30%↓)로 떠나는 항공권도 많이 저렴해졌다.

미주와 중국, 유럽행 항공권도 각각 25%와 29%, 17% 하락했다.

2011년 평균 140만원대와 139만원대에 육박했던 미주행 항공권과 유럽행 항공권이 지난해에는 100만원에 근접하게 떨어졌다.

인터파크투어 관계자는 "항공사간 고객유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해외 항공권 가격이 작년에는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며 "이 같은 항공권 인하가 내국인 해외 여행 2천만명 시대를 여는 데 매우 중요하게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chunj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09: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