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하이노넨 IAEA 전 사무차장 "北 추가핵실험 가능성 커"

(서울=연합뉴스) 문관현 기자 =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전직 고위 관리가 북한이 핵기술을 완성하기 위해 추가핵실험에 나설 가능성을 제기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1일 보도했다.

올리 하이노넨 IAEA 전 사무차장은 VOA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추가핵실험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가능성이 크다"면서 "하지만 추가핵실험은 수개월에서 1년의 세월이 필요하다. (제6차) 실험 결과를 분석하고 개선 작업을 벌이는 건 단기간에 할 수 있는 게 아니다"고 말했다.

하이노넨 전 사무차장은 또 "(북한의 '수소탄 실험' 주장에 대해) 정확히 알기엔 아직 이르다"면서 "일반적인 핵분열을 넘어 2단계 핵융합 반응이 촉발된 건지 여전히 불확실하고, 가용한 정보를 분석해 결론을 도출하려면 시간이 걸린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소폭탄을 만들기 위해선 고농축우라늄이나 플루토늄 외에 리튬-6와 중수소가 필요하고, 중수소화리튬을 얻어야 한다"고 전제한 뒤 "우라늄, 리튬, 중수소는 북한의 기술 역량 안에 포함된다. 북한이 이들 물질을 모두 생산할 수 있다"고 북한의 수소폭탄 역량을 평가했다.

그는 "(북한의) 단거리와 중거리 미사일은 확실히 이 정도 크기의 핵무기를 운반할 수 있다"면서 "대륙간탄도미사일에 장착할 수 있는지 알 수 없지만, 북한이 거기 다가가고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시간문제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하이노넨 전 사무차장은 "작은 나라인 북한엔 핵 억제력과 이웃 나라 위협을 위해 6∼10개면 충분하다"면서 "여기에 북한이 주장한 전자기펄스, EMP 역량까지 고려하면 차원이 완전히 달라진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일본 영토 위로 미사일을 발사했고, 대륙간탄도미사일을 시험 발사했으며, 핵실험까지 성공적으로 한 만큼, 그런 역량을 바탕으로 대화에 나올 수 있다"면서도 "문제는 무엇에 관한 대화를 할 것이냐는 것이다. 1994년과 2005년 당시의 대화보다 훨씬 복잡한 문제가 됐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그는 조속한 대화 개최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협상을 오래 미룰수록 협상에서 미국의 입지가 약화한다. 북한이 모든 핵 역량을 갖춘 뒤 시도하는 것보다 핵 개발 과정 중일 때 그렇게 하는 게 더 수월하다"고 지적했다.

하이노넨 전 사무차장은 1994년과 2007년 IAEA의 북핵사찰을 주도했던 인사로 북한의 핵무기 개발 등에 정통한 전문가다.

khm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1 08: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