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인상가 흑인시위 번질라" LA총영사, 현지 경찰과 협력

송고시간2017-09-11 05:46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LA)에서 최근 한인 상점을 겨냥해 흑인 위협 시위가 발생하자 주 LA 총영사관이 현지 경찰에 폭력사태를 막기 위해 적극적으로 대응해달라고 요청했다.

10일(현지시간) LA 총영사관에 따르면, 이기철 총영사는 지난 8일 사우스 LA 지역을 관할하는 LAPD 사우스웨스트 경찰서, LASD(LA카운티 경찰청) 사우스 LA 경찰서를 찾아 리 샌즈 사우스웨스트 경찰서장, 마이클 모디커 사우스 LA 경찰서 상황실장에게 각별한 주의를 촉구했다.

이 총영사는 사우스 LA가 25년 전 4·29 흑인 폭동의 진원지임을 상기시키며 한인 업소 앞 시위에 대해 관심을 두고 법질서가 유지되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흑인 시위 위협을 받은 한인 업주들을 만나 대책을 논의했다.

앞서 지난 주말 사우스 LA 지역 한인 주류점(리커스토어) 앞에서 흑인 20∼30명이 '블랙파워'(흑인의 힘)라는 구호를 외치며 소동을 벌여 경찰이 출동하는 사건이 벌여졌다.

한인 주류점 업주는 만취한 흑인 고객에게 법에 따라 술 판매를 거부했는데, 흑인들이 소동을 벌이고 다음날에도 흑인 20∼30명이 몰려와 구호를 외치며 가게 문을 닫으라고 소리치는 등 위협했다는 것이다.

사우스 LA는 25년 전인 1992년 재미 한인 이주사의 최대 비극으로 기록된 4·29 LA 흑인 폭동이 촉발된 지역이다.

사우스 LA 한인상점 앞 흑인시위 대책 논의하는 이기철 LA총영사
사우스 LA 한인상점 앞 흑인시위 대책 논의하는 이기철 LA총영사

[LA총영사관 제공]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