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어마' 상륙에 스콧 플로리다 주지사 "우리를 위해 기도해달라"

주민 640만명에 강제 대피령
'어마' 상륙 코앞 美플로리다 630만명 긴급대피
'어마' 상륙 코앞 美플로리다 630만명 긴급대피(에스테로 AP=연합뉴스) 초대형 허리케인 '어마'가 미국 플로리다주로 향해 이동해오고 있는 가운데 9일(현지시간) 임시 대피소로 지정된 플로리다주 에스테로의 저메인 아레나에 많은 주민들이 피신해 있다. 플로리다 주정부는 남부와 중부 전체에 거주하는 630만 명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어마'의 중심은 10일 플로리다 남서부를 지날 것으로 예상된다.
ymarshal@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카리브해 연안을 초토화한 초대형 괴물 허리케인 '어마'가 10일 오전 미국 남부 플로리다 주에 상륙하자 릭 스콧(공화) 플로리다 주지사는 "우리를 위해 기도해달라고 모든 분에게 부탁하고 싶다"고 말했다.

스콧 주지사는 이날 ABC방송 인터뷰에서 "우리를 돕고 싶어하는 이들이 전 세계에 많은 것을 알고 있다"며 기부와 자원봉사를 요청하면서 "하지만 가장 큰 일은 기도"라고 밝혔다.

또 플로리다 주민들에게 "여러분들을 보호하기 위해 당국은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점을 말할 수 있다"며 최선의 대응을 약속했다.

허리케인 '어마'는 이날 오전 플로리다 주에 상륙했다. 스콧 주지사는 상륙에 앞서 주민 640만 명에게 강제대피령을 내렸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0 23: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