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佛 70대 가톨릭 신부, 아동 40명에 성범죄 혐의로 기소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의 70대 천주교 신부가 아프리카에서 사목하는 동안 40명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기소됐다.

10일(현지시간) 르파리지앵 등 프랑스 언론에 따르면 알베르라는 이름의 74세 가톨릭 사제가 아동성범죄 혐의로 프랑스 오트루아르 지방의 퓌앙벨레 법원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그는 1992∼2002년 아프리카 기니의 수도 코나크리의 한 학교 교장으로 일하면서 12∼14세의 미성년자 40명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재판에서 자신의 아동성범죄 사실을 대부분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신부의 아동성범죄 행각은 지난 3월 프랑스의 한 방송사의 시사 프로그램 보도로 처음 알려졌다.

보도 내용을 바탕으로 수사에 착수한 프랑스 경찰은 해당 신부가 아프리카의 옛 제자들에게 지속해서 돈을 송금해오고 있는 것을 수상히 여겼다.

경찰에 따르면 이 신부는 해당 학생들의 '입막음' 목적으로 돈을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한 학생의 신고로 아프리카에서 2003년 추방된 그는 프랑스로 돌아와 현재 교구의 수도원으로 옮긴 뒤 사제직을 계속 수행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LCI 방송 등 프랑스 언론들은 프랑스 가톨릭 교회가 해당 신부의 성범죄 혐의점을 알고도 묵인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프랑스에서는 작년 리옹 대교구 신부들이 아동 성추행으로 파면된 데 이어 이를 은폐한 의혹에 휩싸인 추기경이 경찰 조사를 받는 등 가톨릭 교계가 사제들의 아동성범죄 파문으로 곤욕을 치렀다.

yongl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0 21: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