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괴물 허리케인 '어마' 美플로리다 상륙…"살려면 대피하라"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카리브 해 연안을 초토화한 초대형 허리케인 '어마'가 10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남부 플로리다(州)주에 상륙했다.

허리케인 '어마' 강타한 카리브해 생 마르탱 섬 [AP=연합뉴스]
허리케인 '어마' 강타한 카리브해 생 마르탱 섬 [AP=연합뉴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NHC)에 따르면 '어마'의 눈 주변 구름층(eyewall)이 이날 오전 7시 현재 플로리다주 최남단 섬 키웨스트에 상륙했다.

'어마'의 눈은 키웨스트 남동쪽으로 24㎞ 떨어진 곳에 있으며, 시속 210㎞의 강풍을 동반한 채 서부 해안을 따라 이동하고 있다.

'어마'는 쿠바를 거쳐 미국 플로리다주를 향해 이동하면서 3등급 허리케인으로 세력이 약화했다가 이날 오전 2시께 다시 4등급 허리케인으로 복귀했다.

허리케인은 풍속 기준으로 카테고리 1∼5등급으로 나누며 숫자가 높을수록 위력이 강하다.

키웨스트의 국립기상청(NWS)은 "현재 극도로 위험하고, 생명을 위협하는 상황이다"라며 "현재까지 대피하지 않은 이들을 생명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대피소로 가야 한다"고 경고했다.

허리케인 '어마' 美상륙 임박…플로리다 전체주민 "대피준비"
허리케인 '어마' 美상륙 임박…플로리다 전체주민 "대피준비"(윌우드<美플로리다주> AP=연합뉴스) 역대 최강 허리케인 '어마'의 미국 본토 상륙이 임박한 가운데 8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윌우드 지역의 턴파이크(고속도로)에 북부로 향하는 주민들의 대피 차량이 꼬리를 물고 늘어서 있다. 릭 스콧 플로리다주 지사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전체 주민에게 '언제든 대피할 수 있도록 준비하라'고 명령했다.
lkm@yna.co.kr

'어마'가 미 본토에 상륙하면서 피해도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키웨스트에서는 이미 폭풍우의 영향으로 거리가 물에 잠기고 주택과 기업체 등 건물 43만 채 이상이 정전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릭 스콧 플로리다 주지사는 "지금이 좋은 결정을 할 마지막 기회다"라며 주민 640만 명에게 강제대피령을 내렸다.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0 21: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