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의원들 "광복군 창설일을 국군의날로"…보수野 "편가르기"(종합)

권칠승 등 민주·국민의당 33명 결의안 "10월1일에서 9월17일로 변경"
보수야당 "국민 분열시키는 행위…과거 아닌 미래에 집중해야" 반대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배영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은 국군의날을 광복군 창설일로 변경할 것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대표발의했다고 10일 밝혔다.

권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현행 10월 1일 국군의날은 1956년에 제정한 것으로 6·25 전쟁 당시 대한민국 육군의 38선 돌파를 기념하는 의미로 정했다"면서 "이는 대한민국의 헌법정신과 국군의 역사적 뿌리를 제대로 살리지 못하는 측면이 있다"라고 주장했다.

與의원들 "광복군 창설일을 국군의날로"…보수野 "편가르기"(종합) - 2

이어 "국군의 뿌리는 대한민국의 자유와 주권을 지킨 임시정부의 정식군대 광복군임이 분명하다"면서 "국군의날을 광복군 창설일로 변경하는 것은 헌법정신과 항일독립정신을 계승해 국군의 역사적인 맥을 확립시키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회는 정부에 현행 국군의 날을 1940년 대한민국임시정부의 정식군대인 한국광복군이 창설된 9월 17일로 변경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말했다.

권 의원과 함께 민주당(이하 정당별 가나다 순) 강훈식·권미혁·김경협·김두관·김병관·김병욱·김종민·김철민·노웅래·문희상·민병두·박광온·박재호·박주민·박홍근·백재현·설 훈·소병훈·송기헌·신경민·신창현·안민석·어기구·유동수·이용득·이철희·이해찬·임종성·제윤경·조승래·홍의락 의원과 국민의당 조배숙 의원 등 총 33명이 결의안에 이름을 올렸다.

이에 대해 보수야당은 "독립세력과 건국세력의 편가르기이자 국민 분열 행위"라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에서 "건국일 논란과 이제 국군의날 변경까지 대한민국 역사를 독립의 역사와 단절시키고 독립세력과 건국세력을 편가르기 하려는 시도에만 골몰하고 있다"며 "청와대와 집권여당은 한시바삐 과거가 아니라 미래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광복군 창설일을 따로 기념하면 될 것인데 굳이 국군의날을 바꾸자고 한다면 이는 불필요한 논란을 부르고 확대할 게 뻔하다"며 "결국 또 국민을 분열시키는 행위밖에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與의원들 "광복군 창설일을 국군의날로"…보수野 "편가르기"(종합) - 1

jamin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0 18: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