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 KIA와 시즌 최종전서 '광주 전패' 탈출…이승엽 2타점

KIA 선발 헥터, 5⅓이닝 9실점…개인 최다 실점
이승엽, 2점 적시타!
이승엽, 2점 적시타!(광주=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0일 오후 광주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KBO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1회초 1사 주자 2, 3루 상황에서 삼성 이승엽이 2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 2017.9.10
mtkht@yna.co.kr

(광주=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삼성 라이온즈가 KIA 타이거즈와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서야 광주 방문경기 7연패 늪에서 벗어났다.

삼성은 10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IA와 방문경기에서 9-6으로 이겼다.

이번 시즌 첫 광주 방문이었던 4월 25일 경기부터 내리 7번 진 삼성은 지긋지긋했던 '호랑이굴'에서 올해 처음 이기고 4승 12패로 KIA전을 마감했다.

광주에서 올해 7번째 은퇴 투어 경기를 치른 이승엽은 2타수 1안타 2볼넷 2타점 1득점으로 녹슬지 않은 기량을 뽐내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이승엽은 1995년 5월 2일 광주 무등구장에서 프로 첫 홈런을 때린 당시 낙구 지점 의자를 선물로 받았다.

삼성의 방망이는 1회부터 힘차게 돌았다.

역전이다!
역전이다!(광주=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0일 오후 광주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KBO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5회초 2사 주자만루 상황에서 삼성 배영섭의 역전 2점 적시타로 2루 주자 이승엽과 3루 주자 구자욱이 홈으로 들어오며 기뻐하고 있다. 2017.9.10
mtkht@yna.co.kr

선두타자 박해민은 KIA 선발 헥터 노에시의 시속 140㎞ 초구 직구를 잡아당겨 벼락같은 홈런을 때렸다.

이번 시즌 개인 7호 홈런이자 데뷔 첫 1회 초 선두타자 홈런이다. 1회 초 선두타자 초구 홈런은 시즌 3번째, 통산 30번째다.

이어 강한울과 다린 러프의 2루타로 2, 3루 기회를 잡은 삼성은 이승엽이 2타점 2루타를 터트리며 3-0으로 달아났다.

반격에 나선 KIA는 2회 말 최형우의 시즌 26호 솔로포로 추격에 시동을 건 뒤 3회 말 로저 버나디나의 희생플라이로 다시 1점을 따라갔다.

1타점을 추가한 버나디나는 KBO리그 26번째, 구단 첫 번째 100득점-100타점 동시 김포시 선수로 이름을 남겼다.

KIA는 4회 말 2사 후 상대의 2연속 실책과 선발 우규민의 폭투로 2득점, 경기를 뒤집었다.

그러나 삼성은 5회 초 러프의 땅볼로 동점을 만든 뒤 2사 만루에서 배영섭의 2타점 적시타로 역전했고, 6회 초에는 권정웅의 시즌 6호 솔로포와 구자욱의 21호 투런포로 쐐기를 박았다.

KIA는 7회 말 김주찬의 1타점 2루타와 버나디나의 이날 두 번째 희생플라이로 2점을 따라가는 데 만족해야 했다.

역투하는 KIA 선발투수 헥터
역투하는 KIA 선발투수 헥터(광주=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0일 오후 광주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KBO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3회초 KIA 선발투수 헥터가 역투하고 있다. 2017.9.10
mtkht@yna.co.kr

갈 길 바쁜 KIA는 선발 헥터가 5⅓이닝 12피안타(3피홈런) 9실점(7자책점)으로 개인 최다 실점을 기록한 탓에 2연승이 끊겼다.

선두 경쟁에 한창인 KIA는 이번 주를 2승 4패로 마무리했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0 17: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